facebook youtube
방탄소년단 멤버 일부 미국서 귀국…자가격리·장기휴가 돌입 [종합]
21-12-06 11:4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미국 일정을 모두 마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장기 휴가에 돌입했다.

멤버 진, 지민, 정국은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 절차를 마친 뒤 귀가했다.




이들은 정부의 모든 해외입국자 관련 조치에 따라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나머지 멤버 RM, 슈가, 제이홉, 뷔는 아직 미국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17일 미국으로 출국해 시상식, 콘서트 등 여러 공식 일정을 성공적으로 소화한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9년에 이어 두 번째 공식 장기 휴가를 받았다.

소속사 빅히트 뮤직은 이날 공지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알리면서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쉼 없이 활동해온 방탄소년단이 아티스트로서, 그리고 창작자로서 새로운 영감과 에너지를 채울 수 있는 재충전의 시간이 될 것"이라고 했다. 특히 "데뷔 이후 처음으로 연말연시를 가족들과 함께 보내는 소중한 시간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멤버들이 잠시나마 평범하고 자유로운 일상을 누리며 오롯이 자신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이번 휴가 기간에도 팬 여러분의 세심한 배려를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7일부터 사흘간 '전 세계에서 가장 비싼 스타디움'으로 유명한 LA 소파이(SoFi)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2년 만에 재개한 대면 공연에서 방탄소년단은 단독 밴드·아티스트 공연으로서, 소파이 스타디움 역사상 처음으로 4회 공연을 모두 매진시켰다. 빌보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이번 공연 티켓 수익으로 3330만 달러(약 393억원)를 벌어들였다.

또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2일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는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A)'에서 아시아 가수 최초로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도 안았다.

[사진 = 빅히트 뮤직 제공, 인천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수해봉사후 주민과 다툼?…나경원 “野성향 만취男 욕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일행이 수해 볶구 봉사활동 이후 뒤풀이를 하다 주민들과 시비가 붙어 경찰까지 출동했다는 보도에 대해 나 전 의원은 “민주당 지지 성향의 서너 명이 먼저 욕설을 했다”고 해명했다. 나 전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
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