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김신록 "'지옥', 24시간 만에 전세계 1위 놀라워…결말 해석?" [MD인터뷰]
21-12-06 12:2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김신록이 '지옥'의 글로벌 인기에 대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김신록은 6일 오전 화상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앞서 지난달 19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에서 박정자 역할을 맡아 전 세계 시청자들의 강렬한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연출자 연상호 감독과 최규석 작가가 만든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공개 하루 만에 전 세계 넷플릭스 TV쇼 부문 1위를 차지, '제2의 오징어 게임'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글로벌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유아인·김현주·박정민·원진아·양익준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한 가운데 김신록이 박정자 캐릭터를 완벽 소화, 역대급 신스틸러 활약을 펼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김신록은 '지옥'의 초반 서사를 이끌며 비현실을 현실로 받아들이게 하는 연기 내공으로 빛을 발했다. 박정자는 남편 없이 자녀를 키우고 있는 어머니로, 아이들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려다 지옥의 사자들을 마주하는 인물이다.

이날 김신록은 "'지옥'은 큰 세계관, 그러면서 극단적인 세계관을 다루기도 하고 굉장히 좋은 작품인 거 같다. 드라마틱 하게 해석과 표현을 고민할 수 있는 작품인데, 전 세계 시청자분들이 잘 봐주신 거 같아서 굉장히 뿌듯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주 큰 맥락에선 지옥 앞에 선 인간의 모습을 다루려 한 거 같다. 인간이 원초적으로 갖고 태어난 죽음 앞에서 얼마나 많은 상상과 감정, 생각 등 이런 것들을 느끼는지 그것을 어떻게 대응하는지 보여주는 작품인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지옥'의 폭발적 인기에 대해선 "'오징어 게임'이 돌풍을 일으키면서 한국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대단하구나 싶었고, '마이네임'도 선전해서 '지옥'도 오픈하면 세계인들의 관심을 받을 수도 있겠다 생각했다. 근데 24시간 만에 1위는 정말 놀라운 결과인 거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김신록은 '지옥'의 마지막 회를 강렬하게 장식한 것에 대해 "작품을 받았을 땐 어떤 논리인지 해석하지 않았다. 박정자도 무슨 의미인지 알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너무 많은 것을 표현하지 않으려 했는데, 다만 박정자가 이제 막 다시 태어난 거 같은 표정이거나 상태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연기했다. 저도 시즌2로 이어지는 장면이라 보기도 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만약 시즌2가 열렸을 때, 20년 후로 나올까 봐 걱정하고 있다"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사진 = 포토그래퍼 이승희, 저스트엔터테인먼트 / 넷플릭스]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수해봉사후 주민과 다툼?…나경원 “野성향 만취男 욕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일행이 수해 볶구 봉사활동 이후 뒤풀이를 하다 주민들과 시비가 붙어 경찰까지 출동했다는 보도에 대해 나 전 의원은 “민주당 지지 성향의 서너 명이 먼저 욕설을 했다”고 해명했다. 나 전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
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