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송지아 갈림길…꽃길 계속? 인기는 신기루?
'아동복 딱 맞네'…김나영, 장작개비 같은 몸
한예슬, 눈 풀린 '만취 남친' 보며 꿀 뚝뚝
'검스 야릇'…야옹이 작가, 아찔한 각선미 자랑
"아내 만난 지 3개월에…" 조현우, 추진력 대박
'부내 가득' 박세리 개집 클래스…난방까지
황정음, 남편과과 데이트 후 밀착 스킨십
'검은 속내 들통'…예성, 임나영에 백허그
'758골' 메시, 축구황제 펠레 넘었다...이제 호날두와 43골 차
21-12-08 08: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리오넬 메시(34, PSG)가 펠레(81)의 득점 기록을 뛰어넘었다. 메시 앞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 맨유)의 801골 기록이 기다리고 있다.

파리생제르맹(PSG)은 8일 오전 2시 45분(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브뤼헤와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A조 조별리그 6차전을 치렀다. 결과는 4-1 승. 이로써 PSG는 1위 맨시티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안착했다.

메시는 킬리안 음바페, 앙헬 디 마리아와 함께 PSG 최전방을 이끌었다. 음바페의 멀티골에 힘입어 2-0으로 앞서가던 38분에 메시의 왼발이 빛났다. 페널티 박스 밖에서 왼발 중거리슛을 때렸다. 이 공은 상대 골문 구석에 정확히 꽂히며 개인 통산 757호 골로 기록됐다.

후반 31분에는 페널티킥(PK) 키커로 나섰다. 메시의 PK 슛은 PSG의 네 번째 득점으로 이어졌다. 758호 골을 넣은 메시는 펠레의 현역 시절 득점 기록인 757골을 넘어섰다. 올여름 바르셀로나에서 PSG로 이적한 후 시즌 초반에는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최근 들어 골이 나오면서 어느새 시즌 6골을 기록한 메시다.

메시의 경쟁자 호날두는 현재까지 801골을 넣었다. 메시와 43골 차다.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전에서 2골을 몰아쳐 800골, 801골에 도달했다. 십수 년째 세계 최정상급 기량을 보여주는 메시와 호날두의 득점 행진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16강 진출 티켓을 따낸 PSG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너무 행복하다. 이젠 대진표 추첨만 기다리면 된다. 챔피언스리그에서는 그 어떤 상대도 다 까다롭다. 상대팀도 우리를 만나는 게 까다로울 것이다. 우린 이미 16강전을 치를 준비가 됐다. 지금 당장은 리그에 집중하겠다”라고 각오했다.

[사진 = AFPBBnews]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한예슬,눈 풀린 '만취남친' 보며 꿀뚝뚝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예슬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잔 한 우리 하니"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술에 취한 듯 무언가를 계속 말하고 있는 류성재의 모습...
종합
연예
스포츠
최강창민 '컬투쇼 출근길 훈훈한 손인사' [MD...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올랜도 블룸, 치실 쓰고 집안 아무데나 버려” 케이티 페리 폭로[해외이슈]
“21살 때 임신공포증으로 신경쇠약에 걸려”, 40대 싱글맘 여배우 고백[해외이슈]
“거꾸로 키스 힘들어, ‘스파이더맨’ 코에 물이 차올라” 20년만에 고백[해외이슈]
“근육이 최고야” 토르, 동생에게 헬스 10% 할인권 선물 “가족사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