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지옥' 김도윤 "박정민 보고 '저 배우 뭐지?'란 생각…긍정적인 자극 받아" [MD인터뷰③]
21-12-08 11: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김도윤이 배우 박정민에게 긍정적인 자극을 받았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감독 연상호)에서 화살촉 BJ 이동욱을 연기한 김도윤을 8일 오전 화상으로 만났다.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지옥'은 사람들이 지옥에서 온 사자에게 지옥행을 선고받는 혼란스러운 상황 속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과 사이비 종교단체 새진리회가 대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지난달 19일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전 세계 시리즈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꾸준히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김도윤은 새진리회를 맹렬히 추종하는 집단인 화살촉 리더 이동욱 역을 맡았다. 정진수 의장의 교리에 푹 빠져 인터넷 방송을 하며 새진리회를 따르던 이동욱은 지옥행이 결정된 자의 신상을 파헤치고 죄를 폭로하는가 하면 직접 단죄하는 지경에 이르른다. 김도윤은 다년간의 연기 경험을 통해 얻은 노하우로 광기에 가까운 이동욱을 잘 표현해냈다.

그는 이동욱 외에 도전하고 싶은 등장인물로 새진리회 2대 의장 김정칠을 꼽았다. 그는 "새진리회에 코미디 요소도 있다고 생각했다. 재밌더라. 내게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1번은 이동욱이겠지만 두 번째로 고르라면 김정칠 의장"이라고 말했다.

방송국 PD 배영재로 극을 이끈 박정민을 두고는 "'저 배우 뭐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같이 연기하는데 절 건들여주는 것이 있었다. 긍정적인 다른 연기를 시도하게 하는 자극을 주는 배우였다"라고 극찬했다.

배우 원진아는 배영재의 아내 송소현을 통해 실감나는 모성애 연기를 보여줬다. 김도윤은 "전 결혼해서 아이를 키우는데 '결혼도 안 하고 아이도 안 낳아본 배우가 어떻게 모성애를 잘 표현할 수 있지?'라는 생각에 너무 놀라고 한편으로는 질투도 났다"라고 털어놨다.

[사진 = 저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수해봉사후 주민과 다툼?…나경원 “野성향 만취男 욕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일행이 수해 볶구 봉사활동 이후 뒤풀이를 하다 주민들과 시비가 붙어 경찰까지 출동했다는 보도에 대해 나 전 의원은 “민주당 지지 성향의 서너 명이 먼저 욕설을 했다”고 해명했다. 나 전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
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