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이지현, 子 변화에 감격…"기적 일어난 줄, 희망 품게 돼" ('내가 키운다')
21-12-08 22: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아들의 달라진 모습에 감격했다.

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는 아들 우경이의 솔루션을 시작한 이지현 가족의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이지현은 아이들과 집안일을 함께하며 빨래를 개는 시간을 가졌다. 우경이는 예상과 달리 빨래 개기에 열중했다.

노규식 박사는 "빨래 개기가 놀이가 돼서 그렇다. 결정적인 것은 옷 던지기를 한번 못하게 하고 나중에 허락한 거다. 빨래 개기가 놀이가 되는 걸 허락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현숙은 "우경이가 집중을 길게 한다. 표정 자체가 밝하졌다"라며 감탄했다.

이지현은 달라진 우경이의 모습에 "저날 기적이 일어난 줄 알았다"라며 "저도 깜짝 놀랐다. 우경이와 빨래를 개 본 것도 처음이고 무언가를 시작해서 끝까지 한 것도 처음이다"라며 기뻐했다.

이어 "우경이가 끝까지 남아 양말까지 갰다. 너무 감동이었다. '이렇게 바뀔 수 있구나' 희망을 품게 되고 우경이한테도 고마웠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 JTBC 방송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돌연 “성폭행 당했다”…거짓 들통난 30대 여성의 최후
남성과 합의 하에 성관계를 가진 뒤 “성폭행을 당했다”며 무고한 여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두 사람은 가요주점에서 처음 만났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15일 대구지법 형사3단독 김지나 판사는 무고죄로 기소된 A(38)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
해외이슈
“19살 때 속옷도 입지 않고 돌아다녀”, 36살 아만다 사이프리드 고백[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