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다저스, 4500만달러 아낀다…바우어와 손절, 불로소득 말도 안 돼
22-01-14 08: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LA 다저스가 트레버 바우어(31, 행정휴직)와 손절할 가능성이 점점 커진다. 당장 올 시즌 연봉 4500만달러를 아낄 가능성이 제기됐다.

USA 투데이 밥 나이팅게일은 13일(이하 한국시각) "바우어는 확실히 다저스에서 마지막 투구를 했다. 2022년에는 메이저리그에서 한 개의 공도 던지지 못할 것이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여전히 바우어 성폭행 혐의를 수사중인 LA 검찰의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조사 결과가 나오면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바우어를 불러 조사한 뒤 2022시즌 내내 출장정지를 시킬 것이다"라고 했다.

중요한 건 LA 검찰의 발표가 언제 나오느냐다. 성폭행 혐의의 결론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제한 명단에 올려 연봉을 못 받게 하는 등의 페널티를 부과할 수 없는 상황. 그러나 나이팅게일은 결국 바우어가 올해 한 푼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봤다.

바우어는 지난해 7월 이후 공을 한 개도 던지지 않고도 연봉을 정상적으로 수령했다. 시즌 후 다저스가 2000만달러를 일시불로 지불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분할, 유예 지급도 가능했으나 일시불로 처리하면서 '손절' 가능성이 거론됐다.



불로소득은 말도 안 된다. 다저스웨이는 14일 "바우어가 기소되거나 유죄 판결을 받으면 확실히 2022년 연봉을 받을 자격이 없다. 다저스든 어떤 팀이든 그 돈을 지불해선 안 된다. 다저스에 드리워진 먹구름은 사라질 것이고, 올 시즌 연봉 4500만달러를 절약해서 FA 시장에서 더 많은 돈을 쓸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바우어는 2023년에도 1700만달러 연봉이 남아있다. 그러나 나이팅게일은 "그에게 또 다른 기회를 줄 팀이 있을까"라고 했다. 사실상 이번 사건으로 메이저리그에서 수명이 다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유의 '괴짜' 이미지에 대한 피로감도 쌓인 상태다.

다저스웨이는 "다저스가 받은 비판을 고려할 때, 1억300만달러 중 5700만달러만 지불해도 바우어로선 감사해야 한다"라고 했다.

[바우어.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효리, 파격적인 상의 탈의…역대급 노출에 깜짝
패션디자이너 요니P가 가수 이효리의 파격적인 노출 사진을 공개했다. 요니P는 2일 인스타그램에 "효리의 사진전 '우리가 몰랐던 이효리, 24년의 조각들' 11년 전인가 런던에서 서울 들어오자마자 보윤 언니 소개로 저녁을 먹다가 젤 먼저 친해...
해외이슈
남자로 성전환 35살 엘리엇 페이지, “여친 찾아요” 데이트 앱 등록[해외이슈]
“남친에게 사기당한 불쌍한 여동생” 킴 카디시안, 언니가 네 남편 찾아줄게[해외이슈]
“22살 미모의 여가수→41살 킴 카다시안 열애”, 남자들 짜증나게하는 피트 데이비슨의 능력[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조 알윈, 약혼했다! "5년 열애 결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