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형보다 나은 아우 없었다, 허웅 올스타전 MVP에 팀 승리까지, 허재 심판 깨알 재미, 여준석 덩크쇼
22-01-16 17: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형보다 나은 아우는 없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최초로 프로스포츠 올스타전이 열렸다.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16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렸다. 올스타 팬투표 1~2위를 차지한 허웅과 허훈 형제가 직접 드래프트로 선수들을 뽑았다.

경기결과 팀 허웅의 120-117 승리. 허웅은 22분38초간 3점슛 3개 포함 21점 2어시스트 1리바운드 1블록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기자단 투표 유효표 71표 중 62표를 받아 MVP에 선정됐다. 동생 허훈은 23분59초간 22점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경기내용은 의미 없었다. 대구에서 열린 사상 첫 올스타전에 큰 관심이 쏠렸다. 3300명이 들어차며 매진을 기록했다. 특히 전국구 인기를 자랑하는 허웅이 '농구대잔치 오빠부대'급 팬덤을 과시했다.

경기 중에는 심판복을 입은 허재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깜짝 등장했다. 허재는 아들들에게 트레블링과 파울을 선언하는 등 칼 같은 판정으로 재미를 안겼다. 물론 체력(?)적 이유로 심판을 오래 보지 못했다.



쿼터 사이에 많은 이벤트가 열렸다. 3점슛 컨테스트에선 이관희가 우승을 차지했다. 예선 1위를 차지한 허웅은 결승서 슈팅난조에 시달렸다. 덩크슛 컨테스트에선 오마리 스펠맨과 하윤기가 각각 외국선수, 국내선수 부문 우승을 차지했다. 하윤기가 헐크 복장을 하고 나타나 호쾌한 덩크슛을 선보이기도 했다.

번외로 국가대표 포워드 여준석(고려대)가 등장해 덩크슛을 선보이기도 했다. 덩크 컨테스트 심사위원으로 이현중(데이비슨대학)의 부모 이윤환, 성정아 부부가 나섰고, 문경은 전 SK 감독, 전태풍도 모습을 드러냈다. 이밖에 베스트엔터네이너상은 최준용이 가져갔다. 'KBL 얼라즈'가 에스파의 넥스트레벨에 맞춰 춤을 추기도 했다.

정규경기는 18일 재개한다.


[KBL 올스타전. 사진 = 대구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황희찬 1호골 도전+선발' 울버햄튼, 풀럼전 라인업 발
황희찬(울버햄튼)이 시즌 1호골에 도전한다. 울버햄튼은 13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를 치른다. 상대는 승격팀 풀럼이다. 1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 원정에...
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난 100% 식인종, 당신을 먹고싶다” 불륜·성폭행 36살 배우의 충격적 증거 공개[해외이슈]
'16살에 임신' 일본 모델, 화목한 일상 공개 "오랜만에 스티커 사진" [해외이슈]
“결혼식서 시어머니 드레스 안 입었다고 불화설 시작”, 27살 베컴 며느리 해명[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