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반전 뒤태'…입 쩍 벌어지는 ★들의 파격 노출
"남자도 아냐 비겁해!"…정동원, 장민호에 분노
성동일, 자꾸 몸 자랑하는 비에게 후끈 돌직구
이근, 입원 중 인터뷰 "난 한국 공항서 체포될 것"
'퇴폐미 물씬'…한예슬, 아찔 의상에 짙은 화장
'감독' 이정재→'주연' 아이유, 칸 성대한 데뷔전
도경완, 장윤정에 닭살 멘트 작렬 "너 없는…"
'명품 협찬샷인데…' 사쿠라, 미모가 시선 강탈
'인상 좋은 집주인의 두 얼굴'... 세입자 없는 틈타 화장실에 숨어든 집주인
22-01-17 16:4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천주영 기자] 경악스러운 집주인의 행동에 조언을 구하는 글이 올라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집주인이 화장실에 숨어있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다가구주택에 거주한다는 글쓴이는 "혼자 집에서 쉬고 있는데 누군가 문을 한참을 두드렸다. 택배라면 놓고 가겠지 하고 대답을 하지 않았는데 잠시 후 누군가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오는 소리가 들려 봤더니 집주인 아저씨였다"라고 밝혔다. 그는 당시 도어록은 고장 난 상태였고, 그 이후로 여동생과 번갈아 가며 똑같은 일을 겪었다고 했다.

세입자 입장에서 집주인 아저씨의 무단 침입 문제로 제대로 따질 수는 없었다는 글쓴이는 이후 따로 독립했고 현재 그 집에는 부모님과 여동생만 거주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결정적인 사건이 터졌다. 글쓴이는 "동생이 집에 왔는데 누군가 갑자기 화장실 문을 잠그고 들어갔고 물 내리는 소리가 들렸다. 가족인 줄 알고 말을 걸었는데 얼버무렸다. 한참을 나오지 않아 잠시 방에서 외투를 벗어두는 사이 화장실에 나온 사람은 집주인이었다"라고 말했다.

결국 경찰에 신고하기에 이르렀다는 글쓴이는 경찰의 이해할 수 없는 태도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는데 "출동 당시는 '당연히 범죄다'라고 말했던 경찰이 (집주인의 경찰) 진술 이후에 '물이 새서 그런 것 같다'라며 해프닝으로 종결지으려 했다"라고 했다. 또 "집주인 본인도 잘못을 시인했고 부재중 전화를 남기며 사과했는데 (경찰서를 다녀온 이후) 말을 바꾸어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다"라며 "집주인은 동네에서 인상 좋은 사람으로 알려져 있고 동네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다. 더 이상 살 수 없어 이사 가야 하는 상황인데 어떻게 해야 수사와 집주인 처벌을 제대로 할 수 있냐"라고 호소하며 조언을 구했다.

글쓴이의 글에 "집에 몰래카메라 설치한 것 아니냐","소름 끼친다","집에 소형 카메라 설치해놔라"등의 네티즌들의 분노 섞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SBS '궁금한 이야기 Y'제작팀의 댓글이 눈길을 끌었다.

제작진은 "이 피해 내용과 관련해 전화로 보다 자세한 이야기를 듣고, 혹시 저희 방송이 도움드릴 수 있는 부분이 있을지 함께 고민해 보고 싶다. 전화만으로 방송 취재를 결정하는 건 아니니 편하게 연락 달라"라며 글을 남겼다.

한편, 집주인이라 하더라도 세입자의 허락 없이 출입을 할 경우 주거침입죄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기사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사진=픽사베이]
천주영 기자 young199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성동일, 몸 자랑하는 비에게 후끈 돌직구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성동일이 가수 겸 배우 비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16일 오후 방송된 ENA, tvN STORY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 비는 성동일에게 "만약에 지금 회사 다 정리하고 여기 제주도 와서 살라고 하면 나는 무조건 산다"고 털어놨다...
종합
연예
스포츠
르세라핌, 스포티파이 월간 청취자수 200만 ...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유산 아픔 이틀만에 극복?” 스피어스, 비키니 영상 올려 “정신건강 걱정”[해외이슈](종합)
47살 디카프리오, 23살 연하 모델 이마에 뜨거운 키스 “5년째 열애중”[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잡지 커버 비난 폭주, “굶고 다이어트 자랑에 실망…성형수술 중요성만 강조”[해외이슈]
“강제피임→극적 임신→유산 아픔”, 40살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시련[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