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공작도시' 수애, 김미숙에 도전장 내민다
22-01-19 13:4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공작도시' 수애가 김미숙을 벗어나 독자노선을 택할 조짐이다.

19일 방송될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13회에서는 윤재희(수애)가 성진가(家)의 절대권력 서한숙(김미숙)의 대척점에 서게 될 예정이다.

앞서 윤재희는 남편인 정준혁(김강우)을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 서한숙의 발치에 기는 일도 마다치 않았던 터. 그만큼 서한숙이 가진 힘의 크기는 대단했으며 그의 도움과 조력 없이는 윤재희가 원하는 목표에 절대 도달할 수 없었던 상황.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란 독기로 서한숙의 신임을 얻은 윤재희는 그 덕분에 자신을 우습게 여기던 정, 재계 인사들을 제압할 수 있었다. 하지만 언제나 본심을 숨긴 채 상대방을 가지고 노는 심리전의 대가 서한숙이 이방인 윤재희를 순순히 성진가(家)의 일원으로 받아들일 리 없기에 윤재희는 늘 그녀를 향한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무엇보다 영원히 서한숙이 같은 편일 수 없다는 사실을 윤재희가 모르지 않는 바, 이에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다른 흐름을 타기 시작한 윤재희의 모습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먼저 한 밤 중 어떤 전화를 받았는지 당혹감에 젖어든 그녀의 표정이 불안감을 조성한다.

이어 윤재희와 정준혁 사이에 흐르는 공기가 무겁다 못해 살벌하기까지 하다. 특히 정준혁의 손에 들린 형산동 참사 관련 종이피켓이 의미심장함을 더하고 있다. 대선 후보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 습격 자작극까지 감행할 만큼 자신의 목표를 위해서라면 그 무엇도 거칠 것이 없는 윤재희의 이러한 행동이 혹여나 서한숙의 심기를 거스른 것은 아닌지 상상력을 불러 모은다.

이렇듯 언제 내쳐질지 모른다는 불안에 떨고 있던 윤재희는 결국 서한숙의 그늘에서 벗어나 버려지기 전에 버리기로 결심한다. 누구도 감히 서한숙에게 반(反)할 생각조차 하지 못했던 가운데 윤재희의 도발은 완전하게 다른 판도를 예고하고 있다. 과연 윤재희의 반항은 어떤 후폭풍을 몰고 올지 성진가에 불어올 피바람이 벌써부터 시청자들을 바짝 긴장케 한다. 19일 밤 10시 30분 방송.

[사진 = 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군 “♥한영과 2세 노력 중... 잘 안된다” 원인은
가수 박군이 아내 한영과 2세를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29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나의 갓생일지’ 특집으로 소유진, 박군, 김다현, 서동주가 출연했다. 이날 박군은 군 생활에 익숙해진 탓에 지금도 새벽...
해외이슈
“공갈·성매매 혐의 징역 30년”, 50대 유명가수의 몰락[해외이슈]
딴 여자와 바람피워 아들 낳은 유명스타, “전 여친 데이트에 토라져” 뻔뻔[해외이슈](종합)
“사냥칼 들고 아리아나 그란데 죽여버리겠다” 스토커, 이번엔 가택 침입 “충격”[해외이슈]
조니 뎁, 4000억 받고 ‘캐리비안의 해적6’ 복귀?[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