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또 옐로카드' 알렉스, 이대로 괜찮나?...눈살 찌푸리게 만든 돌출행동 [유진형의 현장 1mm]
22-01-21 03:2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천안 유진형 기자] 배구는 잘한다. 하지만 그의 돌출행동에 배구팬들은 눈살을 찌푸린다.

우리카드 알렉스는 19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진행된 현대캐피탈과의 원정 경기에서 양 팀 최다인 31점을 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우리카드는 세트 스코어 2-3(25-20 25-18 18-25 23-25 11-15)로 역전패하며 상위권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리그 서브 3위를 기록 중인 알렉스는 1세트 5-5 상황에서 서브 득점에 성공하며 V리그서 역대 통산 서브 성공 200개를 달성했다. 이때 갑자기 알렉스의 돌출행동이 일어났다.


남영수 주심은 알렉스에게 "Come Here"라고 큰 소리로 외치며 주심석으로 오라는 신호를 보냈다. 하지만 알렉스는 들은 척도 안 하며 서브를 넣기 위해 자신의 서브 자리로 걸어갔다. 이를 지켜보던 신영철 감독도 어이없어하며 알렉스에게 "가라"라고 지시했지만 알렉스는 고개를 저으며 지시에 따르지 않았다.

이를 지켜보던 남영수 주심은 송희채에게 상황을 설명했고 알렉스는 내키지 않는다는 표정으로 주심석으로 이동해 문제점에 대한 설명을 들었고 엘로카드를 받았다. 이때도 주심을 보지 않고 뒤돌아선 상태로 이야기를 들었다. 알렉스는 1세트 경기를 치르면서 주심을 향해 세리머니를 하는 등 불편한 심기를 나타났고 남영수 주심은 코트를 교체할때 우리카드 주장 나경복을 불러 주의를 줬다.


알렉스는 감정 기복이 심한 다혈적 성격이다. 사실 이런 알렉스의 돌출행동은 한두 번이 아니다. 지난 12일 KB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도 관중석으로 볼을 걷어 차 논란의 중심이 됐다. 알렉스는 결국 경고를 받았고 신영철 감독은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했었다.

알렉스는 V리그에서 뛴 경험이 풍부한 선수로 KB손해보험과 우리카드를 거치며 4시즌을 함께하고 있다. KB손해보험 시절에도 감정 조절을 잘 하지 못하는 바람에 경기를 그르친 경우가 종종 있었다. 지난 시즌에도 경기 중 독단적인 행동으로 신영철 감독과 충돌했었고 이 장면이 중계 카메라에 잡힌 경우도 있었다.

알렉스는 V리그에서 4년을 뛴 선수로 한국 문화에 대해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하지만 계속되는 돌출행동에 배구팬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흥행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남자 프로배구다. 이럴 때 일 수록 수준 높은 경기와 감동적인 승부가 필요한데 계속되는 돌출행동은 배구팬들의 등을 돌리게 할 수 있다.






[돌출행동으로 또다시 엘로카드를 받은 알렉스. 사진 = 천안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42억원 2루수, 2군에서도 충격의 1할대…포기란 없다,
소중한 1안타다. 포기란 없다. SSG 42억원 2루수 최주환에게 2022시즌은 2006년 데뷔 후 최악의 한 해다. 4년 42억원에 FA 계약을 맺고 SSG에 입단한 첫 시즌도 몸값에 걸맞은 활약을 했다는 평가를 받지 못했다. 그래도 116경기서 타율 0.256...
해외이슈
“여자에서 남자로 바꿔줘서 고마워” 35살 엘리엇 페이지, 넷플릭스에 감사인사[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