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톰 홀랜드X토비 맥과이어와 ‘스파이더맨’ 더 찍고 싶어” 삼스파 한번 더?[해외이슈]
22-01-20 17: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할리우드 스타 앤드류 가필드가 톰 홀랜드, 토비 맥과이아와 함께 ‘스파이더맨’ 영화를 계속 찍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19일(현지시간) ‘해피 새드 콘픽스트(Happy Sad Confixed)’ 팟캐스트에 출연해 톰 홀랜드, 토비 맥과이어와 함께 “계속 일하고 싶다”고 밝혔다.


앤드류 가필드는 “캐릭터와 함께 앞으로 나아가는 것에 대해 나는 분명히 열려있다. 그것은 매우 독특하고, 매우 특별하며, 관객들에게 봉사해야 할 것이다. 장난기 넘치고 독특하고 기이하고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진다. 뭐가 뭔지 모르겠지만 알아낼 수 있다면 정말 재미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세 명의 스파이더맨의 역동성은 정말 매력적이다”라고 했다.

마크 웹 감독의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1, 2편은 흥행에 성공하지 못했다. 소니픽처스는 톰 홀램드와 함께 스파이더맨을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참여시키기 위해 디즈니와 팀을 이뤘다.

가필드는 버라이어티와의 인터뷰에서 “피터 파커와 스파이더맨은 봉사와 대의를 위한 캐릭터”라면서 “그는 투쟁과 상실을 잘 아는 퀸스 출신의 노동자 소년”이라고 말했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 등 각기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 영화는 북미에서 7억 422만 달러, 해외에서 9억 2,630만 달러를 벌어들여 모두 16억 3.052만 달러(약 1조 9,411억)의 흥행수익을 올렸다.

[사진 = AFP/BB NEWS, 소니]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지우x최민호x이유미x정동원x하다인x피오 '뉴 노멀' 1분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폐막작인 정범식 감독의 신작 '뉴 노멀'(최지우, 민호, 이유미, 정동원, 하다인, 피오 주연)이 28일 온라인 예매를 시작함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뉴 노멀'이 폐막작으로 선정된 직...
해외이슈
“휴 잭맨, ‘데드풀3’ 출연하나” 깜놀 표정[해외이슈]
마블 퓨리국장, ‘낙태금지’ 흑인 대법관 맹비난 “너도 백인여자랑 결혼했잖아”[해외이슈]
“칼 들고 브리트니 스피어스 침실 들어가”, 전 남편의 충격적 가택침입[해외이슈]
미국 유명 여배우, 강에서 수영하다 사망[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