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새론, 너무 늦게 깬 술…2일 만의 반성문
치어리더계의 아이린, 다 홀려버릴 듯한 눈웃음
이찬원, 영탁에 "덕분에 가수 됐다" 뭉클 고백
태연, 셀카 찍는데 코피가 줄줄…'깜짝이야'
'기가 팍 죽었네'…프리지아, 자숙 근황 보니
송은이 "20년 전 오해 풀려"…이수영 "뵈는 게 X"
김종국·윤은혜, 17년째 열애설에 네티즌 추리ing
배수현, 근육질 구릿빛 몸매 눈길…'감탄만'
노태문 사장, "'갤S22’ 역대 시리즈 중 가장 주목받을 것” 2월 갤럭시 언팩 예고
22-01-21 16:0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다음 달(2월)‘갤럭시 언팩(신제품 공개행사)’에서 공개하는 신제품은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한데 모은 제품으로서, 역대 갤럭시 S 시리즈 중 가장 주목받는 제품이 될 것입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21일 회사 뉴스룸 사이트 기고문을 통해 “‘갤럭시 S’ 시리즈는 그간 스마트폰 카테고리를 새롭게 정의하는 혁신적인 기능들을 선보여왔고, 지금 그 혁신의 기준을 다시 써 내려가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히고, "사용자들은 야간에도 밝고 선명한 사진과 영상을 자신 있게 촬영할 수 있으며, 강력한 배터리와 실행 속도, 유용한 기능들을 마음껏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노 사장은 서두에 "모바일 기술의 발전이 단순한 진화에 그치기보다, 우리가 살아가는 방식을 고도화하는 데 기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 주변의 모든 것을 경험하는 방식을 변화시키는 동시에, 삶을 더 쉽고 윤택하게 만들어줘야 한다. 이것이 바로 삼성전자가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기존의 틀을 깨며, 스마트폰의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을 지속해온 이유"라고 말했다.

노 사장은 이어 "2011년 처음 출시한 갤럭시 노트는 스마트폰의 편의성, 휴대성에다 넓은 화면, 필기 기능까지 결합한 제품이었다. 처음엔 5.3형 디스플레이의 커다란 크기에 난색을 보인 이들도 있었지만, 갤럭시 노트가 제시한 대화면 디스플레이는 오늘날 새로운 기준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모두를 놀라게 한 갤럭시 노트의 S펜은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를 때 삼성 노트에 바로 메모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며, 창의성과 생산성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노 사장은 "삼성전자는 2019년 다시 한번 스마트폰의 정의를 새롭게 하는 도전에 나섰다. 갤럭시 Z 폴드 시리즈를 출시하며 전에 없던 폼팩터를 소개한 것이다. 폴더블 디자인은 다시금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방식을 변화시켰다. 플렉스 모드를 통해 스마트폰을 손에 들지 않고 영상 통화를 하고, 또 폰을 순식간에 태블릿 크기로 바꿔, 더 넓은 화면에서 콘텐츠를 보는 경험과 멀티 테스킹 경험을 강화하였다. 이후 여러 기업이 폴더블 신제품을 연이어 출시하며 대중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부연했다

노 사장은 "역대 갤럭시 폰 가운데 가장 스마트한 제품을 손에 쥠으로써, 최첨단 혁신을 바로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아울러 이번 새 제품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열어가는 데 동참할 수 있는, 가장 친환경적인 갤럭시 제품이 될 것이라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노 사장은 "스마트폰 업계가 비슷비슷한 기능의 제품들과 소소한 업데이트를 반복하는 상황에서, 우리의 목표는 고객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더 큰 변화의 신호를 감지하고 세상의 진화를 이끄는 모바일 경험을 끊임없이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새로운 갤럭시 노트를 출시하지 않아 의아하게 생각했던 분들이 많았다. 갤럭시 노트와 S펜이 제공하는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기능 등에 열광하는 팬들이 적지 않았다는 점도 잘 알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여러분의 목소리를 놓치지 않고, 귀 기울여 듣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 사장은 "스마트폰의 미래를 다시 써나가는 삼성전자의 여정, 이 특별한 경험을 여러분과 함께하고 싶다"면서 "곧 선보일 궁극의 ‘울트라’ 경험을 기대해 달라"면서 글을 맺었다.

한편, 삼성전자는 다음달 9일 ‘갤럭시 S22’ 시리즈를 공개하는 언팩을 개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내놓는 올해 첫 플래그십폰인 동시에 주력 제품이어서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하반기엔 폴더블(접는)폰 ‘갤럭시 Z’ 시리즈로 글로벌 시장에서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사진 출처:삼성전자 뉴스룸]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찬원 "영탁 덕분에…" 뭉클한 고백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트로트 가수 영탁에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영탁은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접이 풍년'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찬원은 영탁에게 깜짝 편지를 보냈다. 이찬원은 "나는 박영탁을 너무나도 사...
종합
연예
스포츠
에이비식스(AB6IX), 새로운 도약을 꿈꾸...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셋째 유산” 40살 브리트니, 또 ‘전라 셀카’ 사진 올려 “충격”[해외이슈](종합)
“조니 뎁이 와인병 던졌다”, 술·마약에 쩔어…전 여친 주장[해외이슈]
34살 리한나, LA서 첫 아들 출산[해외이슈]
“조니 뎁과 사귀냐고?” 미모의 여변호사, 대답 대신에 웃음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