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변칙전술 꺼낸 벤투 감독, “투톱? 다음에도 쓸지 모르겠다”
22-01-21 22:2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평소와 다르게 투톱 카드를 꺼낸 벤투 감독은 “다음 경기에서도 쓸지 안 쓸지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1일 오후 8시(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몰도바와의 친선 A매치에서 4-0으로 승리했다. 지난 아이슬란드전 5-1 대승에 이어 2경기 연속 다득점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4-4-2 포메이션을 꺼냈다. 김승규에게 골문을 맡겼고, 수비는 김진수, 김영권, 박지수, 이용이 지켰다. 중원은 송민규, 백승호, 김진규, 권창훈이 합을 이뤘으며, 공격은 조규성, 김건희가 이끌었다.

전반전에 김진규, 백승호의 득점이 나왔다. 후반전에는 권창훈, 조영욱의 추가 득점이 터지면서 4-0 대승을 챙겼다. 김진규와 백승호, 권창훈은 A매치 2경기 연속골이었으며, 조영욱은 A매치 데뷔골이었다.

경기 종료 후 벤투 감독은 “두 경기에서 보여준 경기력과 결과 모두 좋았다. 아직 시즌 초반이라는 걸 감안해야 한다. 다른 전술 시스템을 썼음에도 선수들이 잘 이해했다. 좋은 결과를 챙겼다. 더 중요한 건 다가올 최종예선 경기다”라고 돌아봤다.

벤투 감독은 이날 투톱 공격수를 활용했다. 기존 시스템과 다른 전술이었다. 벤투 감독은 “최종예선 경기를 고려해서 준비한 건 아니다. 레바논전 투톱 여부는 더 지켜보고 결정하겠다. 결정하기까지 시간이 남아있다. 이번 전지훈련은 상당히 좋은 시간이었다”라고 답했다.

대표팀은 중동으로 이동해 레바논, 시리아와 월드컵 최종예선 7차전, 8차전을 치른다. 벤투 감독은 “다가오는 경기를 위해 최선의 준비를 하겠다. 목표를 이룰 수 있는 상황이다. 긍정적으로 진행하겠다. 열정을 품고 목표에 다가가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돌싱 4년차' 이소라 "'너 보니까 이혼하고 싶다'는 말
'돌싱글즈3'에서 이혼 4년 차 이소라가 상처를 터놓았다. 3일 오후 방송된 MBN·ENA '돌싱글즈3' 2회에선 돌싱남녀들의 더블 데이트 현장이 그려졌다. 이날 이소라는 "주변 친구들 다 결혼하지 않았냐. 이런 친구들도 있다. '너 보니까 이혼...
해외이슈
남자로 성전환 35살 엘리엇 페이지, “여친 찾아요” 데이트 앱 등록[해외이슈]
“남친에게 사기당한 불쌍한 여동생” 킴 카디시안, 언니가 네 남편 찾아줄게[해외이슈]
“22살 미모의 여가수→41살 킴 카다시안 열애”, 남자들 짜증나게하는 피트 데이비슨의 능력[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조 알윈, 약혼했다! "5년 열애 결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