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백악관행' 방탄소년단, 월드스타 포스 줄줄
'전현무 놀리나'…유명 아이돌, 겸손과 망언 사이
'칸 男주연상' 송강호, 로맨틱 소감 "아내에…"
'우아하면서 섹시'…예리, 아찔한 여신룩
"이근, 탱크 10대 이상 격파…영웅대접 받았다"
'금연 축구장'서 시가 피운 선수→팬 열광…왜
"수학여행?"…남산 뜬 '몸값 1조' 외국인들
빽가, 제주 5천평 카페 사장됐다…'대박 스케일'
류현진 마침내 1억 달러 돌파, 하지만 아직은 너무 큰 이치로의 벽
22-01-22 05: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올해 연봉 2000만 달러를 받을 예정이다. 이미 2020시즌을 앞두고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에 FA 계약을 맺으면서 그의 연봉은 정해졌다.

류현진은 그동안 메이저리그에서 뛰면서 얼마를 벌었을까. 2006~2012년 한화 이글스의 에이스로 활약하며 국내 무대를 평정한 류현진은 2013년 LA 다저스에 입단하며 메이저리그 데뷔의 꿈을 실현했다. 류현진과 다저스가 맺은 계약은 6년 3600만 달러.

류현진은 2년 연속 14승을 거두며 승승장구를 하다 부상으로 고난의 시간을 보내야 했다. 그리고 2018년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로 재기에 성공했다. 마침 다저스와의 6년 계약이 종료되면서 류현진은 새로운 계약을 체결해야 했다. 하지만 82⅓이닝만 던지고 얻은 결과라는 점도 생각해야 했다. 건강에 대한 확신을 주기엔 어려움이 있었다. 다저스는 류현진에게 퀄리파잉오퍼를 제시했고 류현진은 이를 받아들였다. 그렇게 류현진의 2019시즌 연봉은 1790만 달러로 정해졌다.

류현진의 전략적인 선택은 대박을 쳤다. 2019년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로 맹활약, 생애 첫 올스타에 선정되는 영광과 더불어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도 2위에 랭크됐다. 다시 FA 자격을 얻은 류현진은 FA 시장에서 대어급 선발투수로 주목을 받았고 결국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에 계약을 맺으며 잭팟을 터뜨렸다.

지난 해까지 메이저리그 누적 연봉이 9389만 8000달러였던 류현진은 올해 2000만 달러를 받게 되면서 누적 연봉 1억 달러를 돌파한다. 한국인 메이저리거로는 역대 두 번째. 추신수는 텍사스 레인저스와 7년 1억 3000만 달러에 계약하는 등 연봉 총 수입이 1억 4752만 1800달러에 달한다. 이미 박찬호(8545만 6945달러)의 기록은 넘어섰다.

류현진은 어렵지 않게 추신수의 기록을 넘어설 전망이다. 류현진의 계약은 내년까지다. 따라서 내년에도 연봉 2000만 달러를 받으면 총 수입액은 1억 3389만 8000달러로 증가한다. 류현진이 지금과 같은 경쟁력을 이어간다면 토론토와 계약이 종료된 이후에도 메이저리그 구단과의 또 다른 계약이 가능해 보인다.

다만 아시아 선수로는 누적 연봉이 역대 최고액을 자랑하는 스즈키 이치로의 기록에 다가서기에는 힘들 수 있다. 이치로는 메이저리그에서만 벌어들인 금액이 1억 6718만 1483달러에 달한다. 2001년 시애틀 매리너스에 입단하면서 3년 1400만 달러의 대우를 받은 이치로는 2003시즌을 마치고 4년 4400만 달러, 2007시즌 도중 5년 9000만 달러에 장기 계약을 맺으며 전성기를 누렸다. 2013년 뉴욕 양키스로 이적하고 2019년 은퇴 경기를 위해 10만 달러에 계약을 맺을 때까지 7년간 2105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여기에 아직 6년 1억 2600만 달러의 장기계약이 2023년에 종료되는 다르빗슈 유가 이치로의 기록을 뛰어 넘을 가능성이 큰 만큼 아시아 누적 최고액은 더욱 다가서기 힘든 기록이라 할 수 있다.

[류현진(왼쪽)과 스즈키 이치로. 사진 = AFPBBNEWS]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칸 男주연상' 송강호, 로맨틱 소감
[마이데일리 = 칸(프랑스) 김나라 기자] '브로커' 주역 송강호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소감을 밝혔다. 28일 오후(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 뤼미에르 대극장에선 제75회 칸 국제영화제(2022) 폐막식이 진행됐다. 한국 ...
종합
연예
스포츠
설하윤 '팬들을 향한 러블리 하트' [MD동영...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유산 아픔’ 스피어스, 또 전라셀카 사진 올려 “도움이 필요해”[해외이슈]
“재벌사모님이 이렇게 예뻐요”, 39살 미란다 커 결혼 5주년 “앳된 외모”[해외이슈]
“신부 발에 뜨거운 키스” 트래비스 바커♥코트니 카다시안, 요트서 19금 애정행각[해외이슈](종합)
‘남자→여자 성전환 72살 아빠’, 코트니 카다시안 결혼식 초대 못받아 충격 “의붓딸에 무시당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