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열애설' 터진 뷔·제니, 드디어 침묵 깼다
김윤지, 봉긋한 애플힙…노출 없이 시선강탈
손흥민 공항패션 두고 때아닌 논쟁…왜?
'한 줌 허리'…치어리더, 특대 S라인 옆태
진미령 "父 6·25전쟁 영웅, 맥아더 장군이 신뢰"
'이게 뭐야'…공민지, 파격 넘어선 위험 패션
정모, 코로나19 후유증 고백 "건강 회복했는데…"
'50세' 최은경, 쩍쩍 갈라진 복근…감탄만
"믿고 듣는 이미주 있어 편했다"…'놀뭐- 도토페' 토요태, '스알럽' 무대 최초 공개 [종합]
22-01-23 05: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혼성 그룹 토요태가 '놀면 뭐하니?+'에서 데뷔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도토리 페스티벌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먼저 양정승, 노누, KCM이 '밤하늘의 별을..'로 그때 그 시절 추억을 소환했다. 양정승은 "떨린다. 감회가 새롭다. 말로 할 수 없는 감정"이라며 12년 만에 처음으로 무대를 선보인 소감을 전했다.

유재석은 민소매에 골무 모자를 쓰고 등장한 KCM을 향해 "나오는 걸 미리 알았는데 김보성 형이 왔나 싶었다. 예기치 못한 큰웃음을 줬다"라며 웃었다. 급기야 자리에 주저앉더니 "죄송하다. 찐웃음이 터지면 스스로 감당이 안 된다"라고 해 시선을 끌었다.

이어 "더 이상 꼬마가 아닌 멋진 아빠가 됐다"라는 소개와 함께 하하가 등장했다. 하하는 2007년 발매된 '키 작은 꼬마 이야기'로 도토리 감성을 불러일으켰고, 아이비는 '유혹의 소나타', '아하(A-Ha)'를 부르며 관객을 유혹했다.

오랜만에 무대에 오른 아이비는 "너무 긴장이 되더라. 티가 안 났냐. 실수할까봐 식은땀이 나고 떨렸다"라고 털어놨다. 이미주는 아이비를 향한 팬심을 고백하고는 '유혹의 소나타' 안무를 남다른 흥으로 보여주며 분위기를 달궜다.


토요태의 첫 완전체 무대가 펼쳐졌다. 유재석, 이미주, 하하는 데뷔곡 '스틸 아이 러브 유(Still I Love You)'를 통해 완벽한 합을 완성했다. 유재석은 "첫 무대를 했는데 생각보다 호흡이 괜찮았다. 믿고 듣는 보컬 미주가 있어서 편했다", 이미주는 "데뷔 무대여서 떨렸는데 팬 여러분이 같이 부채를 흔들어주셔서 힘이 났다"라며 감격했다.


성시경은 '좋을텐데'와 '우린 제법 잘 어울려요'를 들고 돌아왔다. 유재석은 "명곡이 많아 MBC에서 성시경 특별 콘서트 할 만하다"라며 칭찬했고, 겸손해하던 성시경은 "형 말이 다 맞다"라고 결국 인정했다. 신봉선은 유재석의 한 마디에도 절대 지지 않는 성시경을 두고 "안 그래도 SNS에 유재석 '꼰대설'이 있다"라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손흥민 공항패션 두고 때아닌 논쟁…왜?
[마이데일리 = 런던 유주 정 통신원] 골든부츠를 들고 화려하게 귀국한 손흥민의 공항 패션을 두고 해외팬들 사이에선 때 아닌 논쟁이 벌어졌다. 물론 농담과 장난에 지나지 않는 논쟁이다. 오버핏 진을 두고 ‘아들(Son)이 아빠 바지를 입었다’고 지적...
종합
연예
스포츠
설하윤 '팬들을 향한 러블리 하트' [MD동영...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동성연인♥’ 스튜어트, 배꼽까지 단추 풀고 5인치 부츠로 칸을 사로잡다[해외이슈]
DC 사장, “엠버 허드 ‘아쿠아맨2’서 하차시키려 했다, 조니 뎁 재판과 상관없어”[해외이슈]
11자 복근→파격 노출, 칸을 사로잡은 ‘동성연인♥’ 크리스틴 스튜어트[해외이슈]
“웨스트는 카다시안이 함께 살기에는 어려운 남자”, 트랜스젠더 아버지 증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