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조기축구도 아니고’ 등번호 없이 뛴 EPL 선수...몰수패 가능성은?
22-01-23 11:4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아스톤 빌라의 제이콥 램지(20, 잉글랜드)가 등번호(41번)와 이름(J.RAMSEY)을 새기지 않고 경기장을 누볐다.

아스톤 빌라는 22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아스톤 빌라는 리그 3경기 무승(1무 2패) 부진을 끊고 10위로 도약했다. 에버턴은 리그 3연패에 빠지며 16위에 머물렀다.

원정팀 아스톤 빌라는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그중 중원 3인방으로 램지와 더글라스 루이스, 존 맥긴을 배치했다. 이들은 최전방에 있는 필리페 쿠티뉴, 올리 왓킨스, 에밀리아노 부엔디아의 공격 전개를 도왔다.

치열하게 진행되던 전반 초반에 램지 유니폼 상의가 찢어졌다. 축구 경기 규정상 유니폼이 찢어지거나, 유니폼에 혈흔이 묻으면 새 유니폼으로 갈아입어야 한다. 아스톤 빌라 스태프가 부랴부랴 새 유니폼을 찾아 램지에게 건넸다.

하지만 이 유니폼에는 등번호와 이름이 적혀있지 않았다. 보통 선발 11명의 유니폼을 두 벌씩 준비한다. 그러나 램지의 예비 유니폼은 미처 준비하지 못한 것이다. 어쩔 수 없이 램지는 남은 시간 동안 ‘노 네임, 노 넘버’로 뛰었다. 전반 종료 직전 아스톤 빌라의 선제골 세리머니 사진을 보면 램지 등판만 텅 비어있는 게 눈에 띈다.

조기축구라면 웃어 넘길 수 있는 해프닝이다. 하지만 프로 경기에서, 그것도 EPL에서 아마추어식 진행이 나왔다. 명백한 규정 위반이다. 상대팀에서 걸고넘어질 경우 최대 몰수패 징계까지 받을 수 있다.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 당시 예비 유니폼을 준비 못한 한 선수는 관중석에 앉아있는 팬의 유니폼을 빌려서 입고 출전했다. 또한 등번호와 이름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이때는 등번호에 테이프를 붙이는 방식으로 조잡하게 숫자를 만들어 해프닝을 해결했다.




[사진 = AFPBBnews]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소유진, ♥백종원과 부부관계 언급 "애 셋 낳고 횟수 줄어
배우 소유진(40)이 남편 요리연구가 백종원(55)과의 신혼여행을 떠올렸다. 4일 MBC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에는 기상캐스터 정선영(37), 방송인 전민기(42)가 출연해 9박10일 신혼여행 동안 부부관계를 못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두 사...
해외이슈
“여자에서 남자로 바꿔줘서 고마워” 35살 엘리엇 페이지, 넷플릭스에 감사인사[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