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홍지윤, 동생 홍주현 전남친 실명 언급 "방송 보고 연락 오면 땡큐" ('호적메이트')[MD리뷰]
22-01-26 05: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가수 홍지윤이 동생인 가수 홍주현의 전 남자친구 실명을 언급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홍지윤과 홍주현 자매의 하루가 공개됐다.

홍지윤은 동생의 눈물 고백 이후 주위 반응을 묻자 "동생에게 좀 잘해주라고 하더라. 따뜻한 언니가 되겠다"라고 자신 있게 답했다.

홍주현의 신곡 녹음 응원을 발 벗고 나선 홍지윤은 작사가에게 "저희 집이 유전적으로 시옷 발음이 안 된다"라고 폭로했고, 홍주현은 "경연 프로그램에 나갔는데 댓글의 절반이 '시옷 발음 거슬린다'였다. 트라우마의 절반은 언니 때문이다. 언니가 놀렸다"라고 받아치며 '찐자매'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본격 녹음에 들어간 홍주현은 '그대 이름조차도'란 노랫말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작사가는 "그대 이름조차 부를 수 없는 감정 느껴본 적 있냐"라며 "기억을 떠올려보라"라고 조언했다. 특히 홍지윤은 "걔를 떠올려봐라"라며 홍주현의 전 연인 이름을 말해 폭소를 안겼다. 화들짝 놀란 홍주현이 "아 진짜 얘기하지 말라고"라고 하자, 홍지윤은 "미안해"라고 사과하면서도 "방송 보고 연락 오면 땡큐다"라고 농담해 또 한번 웃음을 유발했다.

홍지윤의 응원 덕분인지 더욱 애절해진 감정을 보여준 홍주현은 제작진에게 "사실 인정하기는 싫었지만 도움이 됐다. 연애사를 떠올리며 가사에 몰입했다"라며 웃어 보였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선미 "워터밤 2022, 메이크업 망가져도 너무 행복했다"
가수 선미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신한pLay 스퀘어에서 진행된 새 디지털 싱글 '열이올라요'(Heart Burn) 발표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최근 참가한 '워터밤2022'의 출연 소감과 함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타이틀곡 '열이올라요 (H...
해외이슈
“사냥칼 들고 아리아나 그란데 죽여버리겠다” 스토커, 이번엔 가택 침입 “충격”[해외이슈]
조니 뎁, 4000억 받고 ‘캐리비안의 해적6’ 복귀?[해외이슈]
“휴 잭맨, ‘데드풀3’ 출연하나” 깜놀 표정[해외이슈]
“너도 백인여자랑 결혼했잖아” 마블 퓨리국장, ‘낙태금지’ 흑인 대법관 맹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