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드디어 갔다’ 마르시알, 세비야 도착해 ‘쌍따봉’ 인증...곧 오피셜
22-01-26 01: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계륵으로 전락한 앙토니 마르시알(26, 맨유)이 스페인 세비야에 발을 디뎠다.

25일 밤(한국시간)부터 스페인 및 영국 매체에서 “마르시알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나 세비야에 도착했다”며 스페인 입국 영상을 전했다. 검정색 상하의를 입고 검정 모자를 착용한 마르시알은 세비야 공항에 도착해 현지 팬들과 인사를 나눴다. 사진 요청을 받고는 밝은 표정으로 양 손 엄지를 치켜세웠다.

마르시알은 이번 겨울 이적시장 동안 꾸준하게 해외 이적을 추진했다. 그의 에이전트가 미디어 인터뷰를 통해 “지난 7년간 맨유에서 뛰었던 마르시알은 새 도전을 원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맨유의 랄프 랑닉 감독도 “마르시알이 내게 찾아와 이적 면담을 요청했다. 선수가 나간다면 보내줘야 한다”고 말했다.

결국 선수가 원하는 대로 이적에 임박했다. 다만 이적 형태는 완전 이적이 아닌 임대 이적이 될 전망이다. 주급 보조 여부가 이슈였다. 마르시알은 맨유 내에서도 고액 주급을 받았기에 세비야 측에서 부담을 느낄 법했다. 세비야 측에서 마르시알의 주급 100%를 지불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혀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맨유를 떠난 마르시알은 잔여 시즌 동안 우승컵을 추가할 가능성이 생겼다. 맨유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세비야의 라리가 우승 가능성은 그보다 높은 편이다. 22라운드까지 진행된 현재 세비야는 승점 46으로 2위에 있다. 1위 레알 마드리드(승점 50)와 단 4점 차다.

세비야는 최근 들어 EPL 출신 선수들을 사 모으고 있다. 지난해 여름 토트넘으로부터 에릭 라멜라를 영입했고, 이번에는 마르시알을 비롯해 에딘손 카바니(맨유), 지오바니 로 셀소(토트넘) 등을 영입할 것이라는 추가 보도까지 나왔다.

[사진 = 스카이 스포츠]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씨엘, 가슴 컵 키운 '파격 패션'…눈을 어디 둬야 해?
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씨엘(CL)이 파격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5일 씨엘은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A Very Cherry Day in Paris"라며 다수의 사진을 게재했다. 씨엘은 프랑스 파리에서 남다른 셀럽 포스를 풍겼다. 가슴 장식이 독...
해외이슈
“여자에서 남자로 바꿔줘서 고마워” 35살 엘리엇 페이지, 넷플릭스에 감사인사[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