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중원사령관 정우영, “잔디가 안 좋아서 투톱으로 나왔다”
22-01-27 23:0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중동은 여전히 잔디가 문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9시(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에 위치한 사이다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벤투 감독은 4-4-2 포메이션을 꺼냈다. 황의조와 조규성이 투톱을 맡았다. 2선 좌우에 이재성(마인츠)과 권창훈(김천상무)이 자리했고, 중앙에는 황인범(루빈 카잔)과 정우영(알 사드)이 섰다. 수비는 김진수(전북), 김민재(페네르바체), 김영권(울산 현대), 이용(전북 현대)이 지켰으며, 김승규(가시와 레이솔)가 골문을 막았다.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에 터진 조규성의 선제 득점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황의조의 왼발 크로스가 빛난 득점이었다. 미드필더진에서 정우영과 황인범이 안정적인 볼 배급을 한 덕에 1점 차 리드를 끝까지 잘 지켜냈다.

중원 사령관으로 90분 풀타임 출전한 정우영은 방송 인터뷰를 통해 "그라운드 환경이 좋지 않았다. 날씨 변수도 많았다. 원정 경기는 항상 힘들다. 우리가 컨트롤 할 수 없는 부분은 최대한 생각하지 않으려 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부분을 하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돌아봤다.

이어“특히 그라운드 중앙 부분 잔디가 안 좋아서 사이드로 풀어가려고 했다. 그래서 투톱을 세웠다. 사이드부터 투톱으로 가려고 했다”고 말했다. 정우영은 이날 경고 한 장을 받았기에 다음 시리아전에 뛸 수 없다. 이에 대해 “ 경고 누적으로 다음 경기 못 뛴다. 남아있는 월드컵 예선도 좋은 경기로 마무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기안84, 목 디스크로 고통 "진통제 먹어도 아파…화 많
웹툰 작가 기안84가 목 디스크로 인해 극심한 고통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25일 기안84의 유튜브 채널 '인생84'에 "구독자도 50만 터지고, 목 디스크도 터진 기안84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 등장한 기안84는 유튜브 ...
해외이슈
“마릴린 먼로 드레스 찢었다”, 41살 킴 카다시안 고소당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를 시체로 만들어”, 최악의 인터뷰 비난 쇄도[해외이슈](종합)
“킴 카다시안 두달만에 10kg 감량” 비난 쇄도, 그러다 죽는 사람도 있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 죽이고 시체를 게재해?” GQ 커버사진 비난 폭주[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