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5년째 통잠 잔 적 없는 금쪽이, 문제는 암막 커튼? (‘금쪽같은 내 새끼’)
22-01-28 23:2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오은영 박사가 아이들이 아침에 햇빛을 보지 못한다면 수면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조언했다.

28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이하 '금쪽같은 내 새끼')에는 6살 딸, 4살 아들, 3살 아들 3남매의 잠투정 때문에 5년째 통잠을 자본 적 없다는 가족이 등장했다.

이날 관찰 카메라를 통해 가족의 일상을 관찰한 오은영 박사는 “내가 확인하고 넘어가야 할 게 있는 거 같다”며, “지금 이 댁이 커튼이 아주 잘 되어있는 거 같다. 거실, 안방, 큰아이가 자는 방까지 쳐져 있는데 이거 낮에는 걷으시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금쪽이의 아빠는 “낮에도 그렇게 쳐져 있다”며, “아이들 없을 때는 거실 커튼만 걷고, 아이들 오면 저녁이니까 다시 암막 커튼을 쳐놓는다”고 대답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유를 묻자 금쪽이의 엄마는 “아빠가 교대 근무를 하다 보니까 낮에 와서 잘 때가 있다. 깊이 잠을 못 잘까 봐, 또 애들이 빛에 예민하다 보니까 자는 방은 거의 (커튼이) 쳐져 있다고 보시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 말을 들은 오은영 박사는 “근데 낮에는 해가 쨍 들어와야 되고 햇빛을 많이 봐야 된다. 밤에는 깜깜해줘야 된다. 이런 게 구별이 잘 안된다면 이거 굉장히 수면에 문제가 많이 된다. 생각해 보셔야 될 거 같다”고 조언했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아침에 일어날 때 커튼을 걷냐”고 질문했다.

금쪽이 엄마는 “빛이 들어오면 첫째가 짜증을 낸다. 자기가 눈을 떴는데 방이 너무 밝다 이러면 불호령이 떨어진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근데 어쨌든 우리가 해가 들어올 때 뇌가 깬다. 잠에서 깨는 것뿐만 아니라 햇빛을 받는 게 뇌에 주는 영향이 있다”라며, “대뇌에도 시계가 있다. 대뇌에서 이런 리듬을 아이들이 잘 받아들일 수 있게 해주는 뇌가 있다. 이 뇌가 작동하는데 문제가 생길 거 같다. 일단 아침이 되면 해가 밝으면 커튼을 열어야 한다”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사진 =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 캡처]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프랑스 발칵 뒤집어놓은 송혜교…억대 초호화 목걸이보다
배우 송혜교가 극강의 여신 미모를 뽐냈다. 송혜교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프랑스 파리에서의 근황을 전했다. 프랑스 럭셔리 주얼리 브랜드 C사의 아시아 지역 앰버서더로서 현지 행사에 참석한 바. 사진 속 송혜교는 올블랙 투피스 드...
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윌 스미스에게 뺨맞은” 57살 크리스 록, 14살 연하 백인 여배우와 열애[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