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유세윤, '곽윤기 뒷선수 시점' 완벽 재현…가랑이 사이 얼굴 불쑥
22-02-16 06: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개그맨 유세윤이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곽윤기를 패러디했다.

15일 유세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한민국 화이팅"이라며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클로즈업된 종아리로 시작한 영상은 스케이트 타는 포즈로 이어졌다. 유세윤은 다리를 젓던 중 머리를 '불쑥' 내밀어 웃음을 안겼다.

이는 쇼트트랙 선수 곽윤기를 따라한 것이다. 곽윤기는 지난 11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베이징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준결승에서 가랑이 사이로 뒷 선수의 위치를 확인하는 독특한 전략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밈'으로 번져 SNS에서 수많은 팬아트와 패러디를 낳기도 했다.



이날 유세윤이 게재한 영상에서도 디테일이 돋보였다. 분홍색 머리카락을 연출하기 위해 수건을 사용했고, 헬멧까지 착용해 리얼함을 더했다. 몸에 밀착되는 옷으로는 트리코를 표현했다.

한편 곽윤기 선수는 이날 열리는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 캐나다, 이탈리아, 중국, 러시아와 메달을 놓고 겨룬다.

[사진 = 유세윤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 '꽉잡아윤기']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日 22세 거포 55홈런에 열광…KBO 차가운 현실, 아직
일본은 22세 거포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왈로즈)의 홈런에 열광한다. 13일 요미우리 자이언츠전 이후 홈런 생산이 멈췄지만, 그래도 55홈런을 터트리며 일본프로야구를 쥐락펴락한다. 무라카미는 1964년 오사다하루의 55홈런과 동률을...
해외이슈
21살 라틴계 ‘백설공주’, 2년전 가슴에 혹 발견 “유방암 공포에 떨었다” 고백[해외이슈]
“이혼 안하고 두 손 꼭 잡았다” 76살 실베스터 스탤론, 22살 연하 부인과 재결합[해외이슈](종합)
‘총기사망사고’ 64살 알렉 볼드윈, 여덟아이 아빠 됐다 “막내딸 출산”[해외이슈]
“男프로듀서가 허벅지 만지고 가랑이 스쳐”, 40살 여배우 성추행 폭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