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피렐라→오재일→김동엽→피렐라…삼성 홈런쇼에 강민호 10회말 끝내기사구 'SSG에 대역전극'[MD대구]
22-05-11 22: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대구 김진성 기자] 추격의 홈런을 터트릴 때마다 라팍에 모인 대구 팬들이 열광했다. 결국 삼성은 10회말 대역전극으로 선두 SSG의 4연승을 무산시켰다.

삼성 라이온즈는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홈경기서 6-5로 역전승했다.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17승17패가 됐다. 선두 SSG는 3연승을 마감했다. 24승9패1무.

SSG 타선이 3회에 응집력을 발휘했다. 2사 후 추신수의 우전안타, 최지훈의 우월 2루타로 찬스를 잡았다. 최정이 삼성 선발투수 황동재에게 볼카운트 1B1S서 140km 패스트볼을 공략, 우중월 결승 스리런포를 터트렸다. 비거리는 120m.

삼성은 경기 후반 맹추격했다. 우선 6회말 호세 피렐라가 노바를 상대로 좌월솔로포를 터트렸다. 그러나 7회말 무사 1,2루 찬스서 희생번트에 실패하며 흐름이 끊겼다. 결국 SSG는 8회에 쐐기를 박았다. 한유섬의 우선상안타에 이어 케빈 크론이 이재익의 투심을 통타, 좌중월 투런포를 폭발했다.

그래도 삼성은 포기하지 않았다. 8회말 오재일의 중월 투런포, 김동엽의 우중월 솔로포로 추격했으다. 계속된 2사 2루 찬스서 동점에 실패했으나 9회말이 있었다. 2사 후 호세 피렐라가 SSG 마무리투수 김택형에게 동점 솔로포를 폭발했다.

결국 연장으로 향했다. 삼성은 10회말 1사 후 김성표가 볼넷을 골라냈다. 김동엽과 김헌곤의 연속 좌전안타로 만루 찬스를 잡았다. 강한울이 1루수 라인드라이브로 물러났으나 강민호가 박민호를 상대로 끝내기 밀어내기 사구를 골라내며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삼성 선발투수 황동재는 5이닝 5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3사사구 3실점했다. SSG 선발투수 이반 노바는 6이닝 4피안타 4탈삼진 1실점했다.

[강민호.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대구=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트랜스젠더 유튜버' 풍자 "극단적 선택한 어머니" 가족
트랜스젠더 유튜버 풍자가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를 찾았다. 거침없는 입담으로 68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트랜스젠더 유튜버 풍자가 금쪽상담소를 방문한다. 나래바 사장 박나래가 다소곳이 웰컴티를 따라주자 다소 어색해하던 풍자는 ...
해외이슈
“22살 미모의 여가수→41살 킴 카다시안 열애”, 남자들 짜증나게하는 피트 데이비슨의 능력[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조 알윈, 약혼했다! "5년 열애 결실"[해외이슈]
‘해피투게더’ 이후 25년, “장국영은 퀴어의 전설”[해외이슈]
“췌장염이 뭐길래” 40대 유명 뮤지션 위독, 야밤에 응급실 실려가[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