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잠실 빅보이 투런포→테스형 동점 스리런포→홍창기 결승타→잠실 빅보이 쐐기타 'LG, 타이거즈 3연승 저지'[MD잠실]
22-05-14 19:4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잠실 김진성 기자] LG가 전날 대패를 설욕했다.

LG 트윈스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홈 경기서 5-3으로 이겼다.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22승15패가 됐다. KIA는 2연승을 마감했다. 18승18패가 됐다.

외국인 선발투수들은 잘 던졌다. LG 아담 플럿코는 6이닝 6피안타 4탈삼진 1사사구 3실점했다. KIA 션 놀린은 5⅔이닝 6피안타 4탈삼진 2사사구 3실점했다. 둘 다 승패를 기록하지 않았다. 경기는 후반에 갈렸다.

LG는 3회말 이재원의 몸에 맞는 볼과 허도환의 좌중간안타로 찬스를 잡은 뒤 홍창기의 1타점 선제 우중간적시타로 앞서갔다. 4회말에는 선두타자 오지환의 좌전안타에 이어 1사 후 이재원의 우중월 투런포로 도망갔다.

KIA는 한 방에 균형을 맞췄다. 6회초 1사 후 박동원이 상대 유격수 포구 실책으로 출루했다. 2사 후 황대인이 우전안타를 뽑아냈다. 최근 타격감이 좋은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우월 동점 스리런포를 폭발했다.

LG는 곧바로 균형을 깼다. 7회말 이상호의 우전안타와 허도환의 희생번트로 잡은 1사 2루 찬스서 홍창기가 1타점 결승 좌전적시타를 날렸다. 8회말에는 1사 1,2루서 쐐기 1타점 중전적시타를 터트렸다. 채은성의 중전안타와 문보경의 볼넷으로 만든 찬스를 잘 해결했다.

LG는 이정용, 정우영, 마무리 고우석을 차례로 내세워 KIA의 추격을 뿌리쳤다. KIA는 9회말 선두타자 소크라테스가 내야안타로 출루한 뒤 찬스를 이어가지 못했다.

[이재원.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잠실=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42억원 2루수, 2군에서도 충격의 1할대…포기란 없다,
소중한 1안타다. 포기란 없다. SSG 42억원 2루수 최주환에게 2022시즌은 2006년 데뷔 후 최악의 한 해다. 4년 42억원에 FA 계약을 맺고 SSG에 입단한 첫 시즌도 몸값에 걸맞은 활약을 했다는 평가를 받지 못했다. 그래도 116경기서 타율 0.256...
해외이슈
“여자에서 남자로 바꿔줘서 고마워” 35살 엘리엇 페이지, 넷플릭스에 감사인사[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