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오윤아 “윤태영, 골프장에서 본 적 있어… 방송 보고 너무 깜짝 놀라” 왜? (‘골프왕3’)
22-05-14 23:0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오윤아가 연예계 골프 초고수로 알려져 있는 윤태영이 골프를 치는 모습을 실제로 본 적이 있다고 밝혔다.

14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골프왕3’에는 여배우 사인방 홍은희, 오윤아, 양정아, 윤해영이 출연했다.

이날 윤태영은 양정아를 향해 “나랑 연기 동기다. 데뷔가 비슷하다”며 아는 척을 했다. 양정아가 놀라워하자 양세형은 “누군지 모르시나 본데 맨발이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해영 역시 “나도 옛날엔 몰랐는데 ‘골프왕’ 때문에 알았다”고 거들며 윤태영을 놀렸다.

이어 홍은희는 “그런데 이건 어떻게 하다 하시는 거냐”며 “잘 친단 얘기 엄청 많이 들었다”고 실력자로 알려져 있는 윤태영이 어떻게 ‘골프왕3’에 합류하게 된 건지 궁금해했다.

그러자 오윤아는 “골프장에서 내가 치는 걸 봤다. 다른 분이 소개를 해주셨는데 선배님이 스윙 폼도 너무 예쁘고 좋으니까 한번 보여주라고 이럴 정도였다”라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어 오윤아는 “그런데 진짜 여기서(‘골프왕3’) 너무 깜짝 놀란 거다. 갑자기 왜 저러시지 했다”라고 놀라움을 드러냈다.

이에 평소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며 고전하고 있는 윤태영은 고개를 들지 못해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사진 = TV조선 ‘골프왕3’ 방송 캡처]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日 22세 거포 55홈런에 열광…KBO 차가운 현실, 아직
일본은 22세 거포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왈로즈)의 홈런에 열광한다. 13일 요미우리 자이언츠전 이후 홈런 생산이 멈췄지만, 그래도 55홈런을 터트리며 일본프로야구를 쥐락펴락한다. 무라카미는 1964년 오사다하루의 55홈런과 동률을...
해외이슈
21살 라틴계 ‘백설공주’, 2년전 가슴에 혹 발견 “유방암 공포에 떨었다” 고백[해외이슈]
“이혼 안하고 두 손 꼭 잡았다” 76살 실베스터 스탤론, 22살 연하 부인과 재결합[해외이슈](종합)
‘총기사망사고’ 64살 알렉 볼드윈, 여덟아이 아빠 됐다 “막내딸 출산”[해외이슈]
“男프로듀서가 허벅지 만지고 가랑이 스쳐”, 40살 여배우 성추행 폭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