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끝내기 안타→좌익수 땅볼 더블플레이→조수행 자멸…두산 이길 수 없었다
22-05-18 23:2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잠실 박승환 기자] 승리를 했다는 기쁨이 너무 컸던 탓일까. 두산 베어스가 안일한 플레이로 다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두산은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시즌 5차전 홈 맞대결에서 연장전 접전 끝에 2-5로 패하며 3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양 팀은 전날과 마찬가지로 정규이닝 내에 승부를 가리지 못해 연장전 승부를 펼쳤다. 그리고 경기를 끝낼 수 있는 찬스를 두산이 손에 넣었다. 두산은 연장 10회말 김재호와 정수빈의 연속 안타와 허경민의 희생번트, 안재석의 자동 고의4구로 1사 만루의 기회를 얻었다.

두산은 1사 만루에서 조수행이 장지훈을 상대로 좌익수 앞에 안타를 뽑아냈다. SSG 좌익수 오태곤이 몸을 날렸지만, 조수행의 타구는 땅을 맞고 오태곤의 글러브에 들어갔다. 그리고 3루 주자 김재호가 재빠르게 홈을 파고 들었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했다.


두산의 1루 주자 안재석과 2루 주자 정수빈이 '포스아웃' 상황인 것을 간과한 것. 모든 주자는 다음 베이스를 밟아야 했는데, 승리를 거뒀다고 착각한 선수들이 넥스트 플레이를 하지 않았다.

<빠르게 상황을 판단한 SSG는 케빈 크론은 좌익수 오태곤에게 공을 건네받은 박성한에게 2루 주자를 잡고, 베이스를 밟으라는 신호를 보냈다. 박성한은 곧바로 2루 주자 정수빈을 '태그 아웃'으로 잡아냈고, 1루 주자인 안재석은 '포스 아웃'으로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매듭지었다.


결국 1루 주자 안재석은 2루 베이스, 2루 주자였던 정수빈이 3루 베이스를 밟지 않으면서 일어난 참극이었다. 조수행의 안타는 좌익수 앞 땅볼 더블플레이가 됐다.

조수행은 자신의 끝내기 안타가 사라진 탓에 멘탈이 나간 듯했다. 연장 12회초 '본헤드' 플레이가 연달아 나왔다. 1사 1, 3루의 상황에서 SSG 케빈 크론이 친 타구가 우익수 방면으로 향했다. 조수행은 타구의 낙구지점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했고, 공을 잡아내지 못했다. 그리고 자신이 홈인 것을 망각한 듯, 타구를 내동댕이 치고 우익수 파울 폴대쪽으로 달려갔다.

중견수 정수빈의 '외침'에 뒤늦게 정신을 차렸지만, 이미 상황은 돌이킬 수가 없었다. 안타가 됐더라도 1점만 줘도 되는 상황에서 허무하게 2점을 헌납했다. 결과는 최악의 상황으로 이어졌다. 두산은 이어지는 1, 3루에서 한유섬의 유격수 땅볼 때 한 점을 더 내주며 결국 자멸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이 1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SG-두산의 경기 연장 11회말 1사 만루에서 조수행의 안타 때 3루주자 김재호가 홈으로 들어왔으나 1,2루 주자가 태그아웃과 포스아웃이 된 뒤 주심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 잠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잠실 =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혜걸, 여에스더 외모 지적 논란에 "인신공격 가하면 법
의학전문기자 홍혜걸이 아내인 의사 겸 사업가 여에스더의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홍혜걸은 4일 페이스북에 "예능프로에서 아주 친하게 지내는 사람을 오랜만에 만나 '얼굴에 주름 생기셨네요'라고 웃으며 말하는게 외모 비하인가요? 저들...
해외이슈
“여자에서 남자로 바꿔줘서 고마워” 35살 엘리엇 페이지, 넷플릭스에 감사인사[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