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야구 참 어렵네! '난 분명히 끝내기 안타 쳤는데…본 헤드 플레이로 병살 둔갑[곽경훈의 현장]
22-05-19 07:4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경훈 기자] '두 번의 끝내기 찬스가 있었도 마지막 찬스에게 분명히 안타를 쳤는데 병살로 끝났다?'






1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SG-두산의 경기에서 조수행은 끝내기 안타를 분명히 때렸지만 선행주자의 어이없는 주루 플레이로 안타가 병살로 둔갑했다.

SSG와 두산은 전날과 마찬가지로 9회말까지 2-2 무승부를 기록해 연장전에 들어갔다. 10회말 두산은 선두타자 김재호가 안타를 때렸고, 후속타자 정수빈도 연속 안타를 때렸다. 그리고 허경민은 희생번트를 침착하게 시도했다.

타석에 들어온 안재석에게는 고의사구로 SSG는 만루 작전에 들어갔다. 타석에 들어선 두산 조수행은 오태곤 앞 안타를 때렸다. 조수행의 타구는 원바운드로 오태곤의 글러브에 들어갔다. 3루주자 김재호는 홈으로 빠르게 질주했다. 모두 끝내기 안타로 알고 있었다.

하지만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했다.

1루주자 안재석과 2루주자 정수빈이 포스아웃 상황을 인지 못한 것이다. 만루 상황에서 모든 주자는 다음 베이스까지 밟아야 했다. 끝내기 안타로 착각한 주자들이 다음 베이스 중간까지만 갔다.

이 상황을 빠르게 알아챈 SSG 덕아웃과 1루수 크론이 공을 가지고 있는 박성한에게 2루자를 태그하고 베이스를 밟으라고 손짓을 했다.

박성한은 바로 2루 베이스에서 떨어져 있던 정수빈을 태그아웃 시켰고, 2루 베이스를 밟아 1루주자 안재석도 잡으며 더블 플레이로 연장 10회말을 끝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처음에 주심에게 어필을 했지만, 주심의 설몀을 듣고 상황에 대해서 수긍했다. 조수행은 자신의 끝내기 안타가 사라진 탓에 멘탈이 나간듯 그라운드에 주저 앉았다.








힌편 SSG는 2-2 동점이던 12회초 한유섬과 박성한의 연속 안타로 1, 3루 상황에서 크론의 2타점 적시타로 5-2 승리를 거뒀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군 “♥한영과 2세 노력 중... 잘 안된다” 원인은
가수 박군이 아내 한영과 2세를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29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나의 갓생일지’ 특집으로 소유진, 박군, 김다현, 서동주가 출연했다. 이날 박군은 군 생활에 익숙해진 탓에 지금도 새벽...
해외이슈
“공갈·성매매 혐의 징역 30년”, 50대 유명가수의 몰락[해외이슈]
딴 여자와 바람피워 아들 낳은 유명스타, “전 여친 데이트에 토라져” 뻔뻔[해외이슈](종합)
“사냥칼 들고 아리아나 그란데 죽여버리겠다” 스토커, 이번엔 가택 침입 “충격”[해외이슈]
조니 뎁, 4000억 받고 ‘캐리비안의 해적6’ 복귀?[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