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23년만 재결합"…韓이 좁은 '청담 부부' 이정재X정우성, 칸을 뒤집어놓으셨다 [여기는 칸](종합)
22-05-20 01: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칸(프랑스) 김나라 기자] '현실 깐부' 이정재와 정우성이 특급 절친 케미로 칸 영화제를 휩쓸었다.

이정재와 정우성은 19일 오후(현지시각) 제75회 칸영화제(2022) 포토콜 행사에 임했다. 두 사람은 각각 '헌트' 감독, 그리고 두 주인공을 연기한 투톱 배우로서 참석했다. '헌트'는 올해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 공식 초청작으로, 이날 밤 12시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전 세계 최초 공개를 앞둔 바.

특히 이정재와 정우성은 지난 1999년 김성수 감독의 영화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같은 작품으로 재회, 일찌감치 뜨거운 관심을 이끌었다. 게다가 '청담 부부'라 불릴 정도로 둘도 없는 절친인 이들이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나란히 밟으며 남다른 의미를 더했다.

또한 이정재는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 신드롬을 일으킨 뒤, 전 세계인의 관심 속 치르는 감독 데뷔전을 '깐부' 정우성과 함께하며 시너지 효과를 냈다.

정우성은 "이정재 감독은 가장 친한 친구이자 동료인데, 칸 레드카펫에서 두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저에게는 큰 기쁨"이라고 감격에 젖기도 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와 김정도(정우성)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올여름 개봉 예정이다.

[사진 = '태양은 없다' 포스터, AFP/BB NEWS]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기현 "민노총이 죽어야 이 나라가 살고 청년들이 산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민주노총이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한 것과 관련해 "국민 밉상 민노총이 죽어야 이 나라가 살고 청년들이 산다"고 비판했다. 강원일보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사회의 슈퍼갑으로 변...
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난 100% 식인종, 당신을 먹고싶다” 불륜·성폭행 36살 배우의 충격적 증거 공개[해외이슈]
'16살에 임신' 일본 모델, 화목한 일상 공개 "오랜만에 스티커 사진"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