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도핑 파문' 토트넘 공격수, 9개월 출전 금지..."여드름 치료차 먹었다"
22-05-20 01:0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런던 유주 정 통신원] 잉글랜드 축구협회(FA)가 토트넘 위민 공격수 치오마 우보가구에 대해 중징계를 내렸다. 9개월 출전 금지, 사유는 금지 약물 복용이다.

현지시간 19일 복수의 영국 매체들에 따르면 우보가구는 지난해 10월 도핑 검사를 받았는데, 당시 우보가구의 샘플에서 금지 약물로 지정된 칸레논이 검출됐다. 칸레논은 도핑 파문에서 종종 등장하는 약물로, 보통 이뇨제로 사용된다.

FA는 청문회를 거쳐 “우보가구가 의도적으로 해당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는 판단을 내렸다. 다른 신체적 문제 치료차 약을 복용하는 과정에서 칸레논이 포함됐다는 것이다.

토트넘의 성명에 따르면 우보가구는 토트넘에 합류하기 전 미국에서 여드름 치료를 위해 두 종류의 약물을 처방 받았으며, 여기에 문제의 약물이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토트넘은 “선수는 토트넘으로 넘어온 뒤, 해당 약물이 금지 약물인지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계속 피부 질환 치료를 위해 약을 복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FA는 “선수가 약을 복용하면서 금지 약물이 포함돼 있진 않은지 검토할 의무를 다 하지 않았다”며 이 같은 조치를 내렸다.

토트넘의 성명에 따르면 우보가구는 “동료들과 스태프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해당 약물이 절대 경기력 향상에 영향을 주지 않았음을 확실히 하고 싶다”면서 “하지만 나는 성실성 의무를 다하지 못하는 실수를 저질렀고, 그 결과 징계로 인해 내가 사랑하는 경기를 뛸 수 없게 돼 가슴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른 선수들이 앞으로 나 같은 상황에 처하지 않도록 돕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우보가구는 플레이어스 트리뷴과의 인터뷰에서도 “해당 약물은 내게 경기력에 있어 그 어떤 이점도 가져다주지 않았다”며 “이뇨 작용 때문에 금지 약물로 지정됐을 뿐”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자신의 축구 인생이 위기에 몰릴까 두려움에 빠져 있던 사이 구단이 큰 힘이 되어 줬다고도 전했다.

우보가구는 레알 마드리드를 거쳐 지난해 7월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다. 그러나 도핑 파문으로 반 년 만인 지난 1월 임시 출전 금지 조치를 받았다. 이번 징계가 소급 적용되면서, 그는 올해 10월까지 그라운드에 나설 수 없을 전망이다.

[사진 = AFPBBNews]

런던 유주 정 통신원 yuzuju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기현 "민노총이 죽어야 이 나라가 살고 청년들이 산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민주노총이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한 것과 관련해 "국민 밉상 민노총이 죽어야 이 나라가 살고 청년들이 산다"고 비판했다. 강원일보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사회의 슈퍼갑으로 변...
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난 100% 식인종, 당신을 먹고싶다” 불륜·성폭행 36살 배우의 충격적 증거 공개[해외이슈]
'16살에 임신' 일본 모델, 화목한 일상 공개 "오랜만에 스티커 사진"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