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영탁 "전세계 BTS 팬들에게 ♥받고 있다. 이유는…" 헉('주접이 풍년')
22-05-20 02: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트로트 가수 영탁이 세계적인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팬클럽 아미에게 사랑 받고 있는 이유가 공개됐다.

영탁은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접이 풍년'에 출연했다.

이에 이진혁은 "영탁 노래가 해외에서도 굉장한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 '글로벌 탁'이라고 불린다고 한다. 한 시상식에서 '찐이야'를 부른 후에 해외에서 '찐이야' 열풍이 불고 있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이진혁은 이어 "'진진진진 진이야~!'가사가 BTS 멤버 '진'의 이름과 비슷한 발음이어서"라고 알렸다.

그러자 영탁은 "내가 당시에 BTS 직전에 무대를 하다 보니까 전세계에 있는 많은 아미 분들이 '쟤는 누군데 자꾸 진을 외치는 거야?'라고 그래서 내 이름보다는 '진진진 맨'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박미선은 "그게 참, 될 사람은 되나 봐"라고 말했고, 영탁은 "내 사람들이 응원해준 덕분이지"라고 겸손함을 보였다.

한편, '주접이 풍년'은 스타 덕질의 최신 트렌드 '주접'을 바탕으로 한 나이 제한 없는 주접단과 함께 덕질을 탐구하는 '어덕행덕(어차피 덕질할 거 행복하게 덕질하자)' 토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사진 = KBS 2TV '주접이 풍년'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건희, 18일 만에 모습 드러내…尹과 나란히 `태극문양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이후 처음 맞는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자유'였다. 윤 대통령은 경축식의 타이틀도 '위대한 국민, 되찾은 자유, 새로운 도약'으로 잡았다. 디지털타임스에 따르면 옅은 하늘색 넥타이에 태극 문양 ...
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