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상대팬 향한 도발 세리머니' 구본철 "욕하는 말을 들었다"
22-05-21 19: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서울월드컵경기장 김종국 기자] 구본철이 결승골을 성공시킨 성남이 서울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성남은 2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에서 1-0으로 이겼다. 구본철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22분 선제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구본철은 이종호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골문앞으로 내준 볼을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최하위 성남은 구본철의 활약과 함께 7경기 만에 승리를 거두는데 성공했다.

구본철은 경기를 마친 후 "팀이 힘든 상황에서도 하나가 되기 위해 고참 선수들부터 솔선수범했고 선수들이 잘 따라와줬다. 상대가 강팀이지만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경기에서 서울팬들 앞에서 조용히하라는 제스처와 함께 세리머니를 한 것에 대해선 "그런 세리머니를 할 생각이 없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서울 팬들이 욕을 하는 것을 들었다. 그 상황에서 엄지를 날리고 지나갔다. 골을 넣고 나니 생각이 났고 마침 그쪽이어서 세리머니를 하게 됐다"고 전했다.

구본철은 "기회가 왔을 때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려고 했다. 감독님께서 기회가 왔을 때 주저하지 말고 과감하게 슈팅을 하라고 주문하셨다"고 말했다.

이적 후 출전 기회가 적었던 상황에 대해선 "경기에 못나갈 때 많은 감정이 있었다. 나를 응원하는 가족과 팬들이 있어 잘 버틸 수 있었다.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후반전을 앞둔 상황에서 라커룸에서의 팀 분위기를 묻는 질문에는 "전반전에 변수가 발생했었다. 이전 경기를 보면 후반전 마지막에 골을 허용한 경기가 있었다. 후회 없이 45분을 뛰고 나오자는 이야기를 했었다. 선수가 부족하기 때문에 한발 더 뛰자는 이야기를 했다. (권)완규형이 퇴장 당하고 싶어 퇴장 당한 것이 아니었다. 완규형과 감독님을 위해 뛰었다"고 이야기했다.

이날 경기에서 뮬리치 등 외국인선수 없이 경기를 치렀던 것에 대해선 "외국인 선수들이 있을 때와 없을 때의 차이점은 하나다. 소통 과정에서는 더 원활해진다. 오늘 같은 경기는 볼을 많이 소유하지 않은 상황에서 소통과 한발 더 뛰는 정신력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사진 = 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월드컵경기장 =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우영우'가 어쨌길래…한혜진 "우리 엄마를 망쳐놨다" 인
톱모델 한혜진이 모친과 유쾌한 일상을 전했다. 한혜진은 1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해당 영상엔 본가를 찾아 어머니와 식사 자리를 갖는 한혜진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한혜진 모녀는 푸짐하게 차려진 밥상을 ...
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