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SON 득점왕 여부? '이승우 골→손흥민 골' 평행이론 기대감 UP
22-05-22 16:3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손흥민(토트넘)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등극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는 가운데, 이승우(수원FC)의 활약에도 관심이 쏠린다.

손흥민과 이승우는 올해 득점 평행이론을 형성했다. 둘 중 누구 하나가 먼저 골을 넣으면, 같은 날에 다른 한 명도 골을 넣곤 했다. 벌써 5차례나 평행이론이 적중했다. 이제 남은 경기는 단 한 경기다.

그 첫 시작은 이승우의 K리그 데뷔골이 터진 3월 20일 대구FC전이었다. 이승우는 0-1로 끌려가던 전반 11분에 동점골을 넣고 유쾌한 댄스 세리머니까지 펼쳤다. 그날 밤, 지구 반대편 영국에서는 손흥민이 웨스트햄을 상대했다. 손흥민은 전반 24분과 후반 43분에 연달아 골을 몰아쳐 토트넘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4월 3일에는 이승우가 성남FC 상대로 골을 넣었다. 마찬가지로 이날 밤에 열린 토트넘-뉴캐슬 경기에서 손흥민이 1골을 추가했다. 10일에는 손흥민이 먼저 득점을 신고했다. 아스톤 빌라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이승우는 김천 상무전에서 K리그 3호골을 넣었다.




골뿐만 아니라 도움 기록도 서로에게 평행이론으로 작용했다. 손흥민은 5월 8일 새벽 리버풀 원정에서 리그 20호골을 넣었다. 이승우는 같은 날 오후 FC서울전에서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다음 라운드인 20일에는 이승우가 제주전에서 부상을 당해 공격포인트를 추가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번리전을 무득점으로 마쳤다.

22일에는 이승우가 먼저 경기를 치른다. 이승우가 소속된 수원FC는 22일 오후 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전북 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를 치른다. 주중에 열린 성남FC 원정에서 풀타임을 소화한 이승우는 전북전에서도 선발 출전할 가능성이 높다.

같은 날 밤 12시에는 영국에서 손흥민의 올 시즌 마지막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토트넘의 상대는 꼴찌팀 노리치 시티다. 리그 21호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1골만 추가해도 모하메드 살라(22골, 리버풀)와 득점 동률이 된다. 프리미어리그 규정상 득점 수가 같으면 공동 득점왕에 등극한다.

손흥민과 득점왕 경쟁하는 살라는 부상 때문에 울버햄튼전 결장이 유력하다.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은 울버햄튼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살라와 손흥민의 득점왕 경쟁을 잘 안다. 살라를 무리하게 출전시키고 싶지 않다. 살라 역시 같은 생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손흥민은 또 다른 진기록에도 도전한다. 현재까지 손흥민이 넣은 21골 중에 페널티킥(PK) 득점은 단 1개도 없다. 순수하게 필드 플레이로만 21골을 몰아쳤다. 만약 손흥민이 노리치전에서 PK 없이 2골을 추가하면 2013-14시즌 루이스 수아레스(당시 리버풀) 이후 8년 만에 PK 없이 단독 득점왕에 오를 수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DB, AFPBBnews]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건희, 18일 만에 모습 드러내…尹과 나란히 `태극문양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이후 처음 맞는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자유'였다. 윤 대통령은 경축식의 타이틀도 '위대한 국민, 되찾은 자유, 새로운 도약'으로 잡았다. 디지털타임스에 따르면 옅은 하늘색 넥타이에 태극 문양 ...
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