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B.A.P 출신 힘찬, 강제추행 재판 중 또 입건
22-05-26 15: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그룹 B.A.P 전 멤버 힘찬(본명 김힘찬·32)이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 중 또다시 같은 혐의로 고소당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힘찬은 서울 용산경찰서에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확보해 수사 중이다.

힘찬은 지난달 1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한 주점 외부 계단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여성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힘찬이 허리와 가슴 등을 만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사건 직후 경찰서를 찾아 직접 신고했으며 한 명은 외국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힘찬은 지난 2018년 7월 경기 남양주의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힘찬은 지난해 2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명령을 받았다.

이후 힘찬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그러나 지난달 열린 항소심 2차 공판에서 강제추행 혐의를 인정하며 직접 작성한 반성문을 제출했다. 또한 힘찬 측은 공탁금 절차를 밟기 위해 2개월의 시간을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힘찬의 다음 항소심 공판은 오는 6월 14일 열린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MD포토] 차은우·김세정 '폭우에도 흔들림 없는 진행'
가수 차은우 김세정이 10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진행된 '서울페스타 2022 개막공연 '케이팝 슈퍼 라이브(K-POP SUPER LIVE)' 공연에 진행자로 참석했다. 싸이, 비, 타이거 JK, 윤미래, 비지, 엔시티 드림(NCT DREAM)...
해외이슈
“며느리 2조 VS 시어머니 9000억”, 베컴 고부갈등 넘어선 집안 싸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싸우는게 사실이야?” 27살 베컴 며느리에 궁금증 폭발[해외이슈](종합)
“엠버 허드에 승리” 조니 뎁, 남자향수 브랜드 수백만 달러 재계약[해외이슈]
“유방암 고통으로 많이 고생”, 올리비아 뉴튼 존 사망 5일전부터 쇠약[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