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세븐틴 "13명 동시에 재계약 논의, 오해 생길 수 있어서"
22-05-27 12: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그룹 세븐틴(Seventeen, 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재계약 과정을 밝혔다.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세븐틴의 정규 4집 '페이스 더 선(Face the Sun)'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에스쿱스는 "재계약을 할 때 13명이 같이 들어갔던 이유는 멤버들끼리도 이야기가 밖에서 들렸을 때 와전이 되고 오해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이야기를 회사에서 정말 잘 들어주셨다. 솔직히 회사 입장에서도 13명을 다 같이 만나는 게 부담되는 자리라는 걸 잘 알고 있다"며 "그런데도 우리 이야기를 잘 들어주시고 원하는걸 잘 반영해주셔서 재계약까지 잘 가게 되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페이스 더 선(Face the Sun)'은 세상에 유일하고도 막대한 영향력을 끼치는 '태양'과 같은 존재가 되겠다는 야심을 솔직하게 담은 앨범이다. 타이틀곡 '핫(HOT)'은 세븐틴 고유의 묵직하고 열정적인 정체성을 보여 줌과 동시에 궁극적으로 '태양'이 되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낸다.

[사진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3년 만 파경' 강유미 "이혼, 개인적 아픔이라 말 못해
코미디언 강유미(39)가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은 가운데 심경을 밝혔다. 7일 강유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먼저 개인적인 소식으로 놀라셨을 많은 분께"라며 "기사보다 먼저 알려드리고 싶은 마음이 항상 있었지만 쉽게 용기 내 말씀...
해외이슈
크리스 에반스, “동성키스 비판하는 사람은 바보 멍청이” 직격탄[해외이슈]
‘킹스맨’ 테런 에저튼 “울버린 하고 싶다”, 마블과 협의[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경호원에 제지당한 인턴에게 인터뷰 시간 내줘” 훈훈한 미담[해외이슈]
“바람피워 낳은 아들 양육비도 안주면서” 31살 유명스타, 나이트클럽서 여자들과 파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