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음주운전 자숙' 박시연, C사 명품백 메고 근황 셀카…어디 간거야?
22-05-29 12:2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음주운전 사건을 일으켰던 배우 박시연(본명 박미선·43)이 SNS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박시연은 최근 인스타그램에 특별한 멘트는 없이 거울 셀카를 게재했다. 화려한 벽지가 눈길을 끄는 장소에서 검정색 재킷에 명품 브랜드 C사 가방을 어깨에 걸친 박시연이 멍한 표정으로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다.


이후 추가로 올린 다른 사진은 지인과 함께 길거리에서 찍은 것으로, 박시연은 "사랑하는 내동생 언제나 응원해😍"란 멘트를 덧붙였다.

한편, 박시연은 음주운전 사건을 저지르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박시연의 음주운전 사고는 지난해 1월 17일 오전 11시께 서울 송파구에서 벌어졌다. 좌회전 신호 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들이받은 사고를 냈고,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음주측정을 통해 박시연의 음주운전 사실이 적발됐다.

당시 박시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으로 알려졌다. 박시연은 해당 사고로 벌금 1200만 원을 선고 받았다.

두 번째 음주운전이었다. 박시연은 지난 2006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벌금 25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 박시연 인스타그램]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심판 판정에 '분노 폭발' 투헬…"난 다음 경기 감독 못
토마스 투헬(48, 첼시) 감독이 심판 판정에 대해 강하게 불만을 표출했다. 첼시는 1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토트넘 홋스퍼전에서 2-2로 비겼다. ...
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