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눈 쏘지마, 적당히 하라고"…걸그룹 분노한 워터밤 '물총 테러'
22-06-29 13:1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지난 26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워터밤 서울 2022’에서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슈화가 관객들이 쏜 물총에 얼굴을 맞아 안무를 멈추는 장면. /유튜브 채널 'WORLD KPOP'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슈화가 ‘워터밤 서울 2022’에서 물총으로 얼굴 테러를 당했다며 분노를 터뜨렸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지난 26일 (여자)아이들은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워터밤 공연에서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에 오른 가수와 관객들이 물총을 쏘는 것을 테마로 하는 이 공연에서 슈화는 눈을 뜨지 못할 정도로 얼굴에 집중적인 물총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연 중에도 계속되는 물총 테러에 그룹의 리더 소연은 “물 쏘는 것은 괜찮은데 눈에는 쏘지 말아 달라. 여러분을 보고 싶다”고 호소했지만, 관객들의 물총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트위터와 유튜브 등에 공개된 공연 당시 영상을 보면 일부 관객들이 무대 위 슈화의 얼굴을 향해 물총을 집중적으로 쐈다. 슈화는 얼굴 부분을 물로 맞은 뒤 눈을 제대로 뜨지 못했다. 춤을 추던 슈화가 손으로 물을 막고 얼굴을 돌리는 등 피하려고 했지만 어려워지자 물총이 닿지 않는 공간으로 이동해 무대를 이어 나갔다.


▲(여자)아이들 슈화. /슈화 인스타그램 캡처

슈화는 워터밤 이후 진행된 네이버 V앱 라이브에서 “워터밤 콘서트 중 너무 놀랐다”며 “공연을 하고 있는데 얼굴에 다량의 물을 엄청나게 쐈다”고 토로했다.

이어 “누가 그렇게 얼굴에 물을 쏘냐. 물을 피하며 눈을 떴는데 30초 정도 앞에 사람이 안 보이더라”라며 “내가 적당히 살살하라고 하지 않았나. (나한테 물을) 쏜 사람 얼굴 다 봤다. 길에서 만나지 말자”고 말했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황희찬 1호골 도전+선발' 울버햄튼, 풀럼전 라인업 발
황희찬(울버햄튼)이 시즌 1호골에 도전한다. 울버햄튼은 13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를 치른다. 상대는 승격팀 풀럼이다. 1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 원정에...
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난 100% 식인종, 당신을 먹고싶다” 불륜·성폭행 36살 배우의 충격적 증거 공개[해외이슈]
'16살에 임신' 일본 모델, 화목한 일상 공개 "오랜만에 스티커 사진" [해외이슈]
“결혼식서 시어머니 드레스 안 입었다고 불화설 시작”, 27살 베컴 며느리 해명[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