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성상납 의혹' 기업인… "이준석, 접대 뒤 박근혜 시계 줬다"
22-06-29 14:4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국민의힘 홈페이지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 핵심 연루자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가 "9년전 이준석 대표(당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를 접대한 뒤 이준석 대표로부터 박근혜 시계를 받았다"고 말했다고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가 29일 전했다.

30일 예정된 서울경찰청의 김 대표 조사를 앞두고 28일 옥중의 김 대표를 접견한 김 변호사는 중앙일보 유튜브 '강찬호의 투머치토커'에서 접견 결과를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내일 경찰이 김 대표를 조사한다. 분위기는 어떤가

"경찰의 수사 의지가 강하다. 29일 오전 오후 접견실을 다 예약해놓은 상태다. 온종일 할 가능성이 높다. 중요 포인트는 2013년 7월 11일과 8월15일 이뤄진 이준석 대표 성 접대 의혹이다. 별건으로 고발돼 수사 중인 이준석 대표의 병역법 위반 의혹도 김성진 대표가 알고있어 조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

-김 대표는 경찰 조사에서 무슨 진술을 할 것인가
.
"9년 전 성 접대 사실을 뒷받침하는 김 대표의 당시 일정 관리 프로그램이 있다. 비서진들과 공유하는 그룹웨어 프로그램이다. 이걸 바탕으로 성접대 동선과 일정을 소상히 증언할 것이다. 또 룸살롱 접대를 담당한 장 모 이사와 김 대표 간의 문자메시지도 중요한 증거가 될 것이다. 일례로 7월 11일의 경우 김 대표 회사 의전팀이 이준석 '위원'을 대전역으로 데리러 가고 저녁을 먹은 뒤 국군 요양소 인근에 있는 룸살롱으로 간다는 일정과 룸살롱 위치가 다 나와 있다. 그곳은 지금도 영업을 해 내가 사진을 찍어놨다. 또 8월 15일은 광복절이라 룸살롱들이 영업을 안 하는데 그날 이준석 대표가 대전에 온다. 김 대표 측이 대전역에서 이 대표를 픽업해 김 대표의 집에 들렀다가 유성에서 식사한 뒤 '안전한 곳으로 모셔달라'는 김 대표의 주문에 따라 장이사가 당일 대전에서 유일하게 영업을 했던 유성 리베라 호텔 지하 룸살롱에 이 대표를 데리고 갔다고 한다. 이 내용은 장이사와 김 대표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에 다 나와 있고 경찰도 확보한 것으로 안다"

-이준석 대표가 당시 호텔에서 성상납을 받았다는 구체적 증거는 나오지 않았지 않나

"김 대표는 (성접대가) 너무 명백한 팩트라 반박할 이유조차 없다고 하더라. 이 대표는 당시 28세에 불과한 데다 고위 공직자도 아닌데 왜 그를 호텔 스위트룸에 숙박시켰는지 납득이 안 되지 않나. 비용도 룸살롱에서 1차 접대만 하면 80만원 정도인데 이 대표 접대할 때는 회당 170만~180만원이 들었다고 한다. 룸살롱에서 나와 접대 여성과 숙박하면 대략 150만~200만원이 든다고 하니 액수도 맞아떨어지지 않나"

-그 돈을 쓴 증거도 김 대표가 갖고 있나

"접대 의전을 담당한 사람에게 김 대표가 돈을 보낸 내역이 있다고 들었다. 게다가 경찰은 이 대표가 대전 방문 때 관여한 김 대표의 회사 직원들이나 이 대표를 태우고 다닌 운전기사까지 다 조사를 마쳤다. 여러 명의 진술이 일치하기에 이준석 대표 혼자 아니라고 주장해도 진실이 드러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어제(28일) 김 대표 접견에서 주목되는 얘기는 없었나

"김 대표는 '9년 전 접대할 당시 이준석 대표가 내게 매달렸다. 좀 우스웠다'라고 하더라. 'EBS 부사장이나 기재부 국장 만나게 해달라'고 해 연결해줬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박근혜 정부 시절이라 '박근혜 키드' 이준석 대표를 무시할 수 없어 접대를 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이준석 대표는 성접대를 받고 나면 태도가 확 달라지더라'고 하더라."

-그게 무슨 얘긴가

"김 대표는 당시 청와대가 제작한 '박근혜 시계'를 갖고 싶어했다고 한다. 그래서 2013년7월11일 이준석 대표를 대전 룸살롱에서 접대하면서 '당신은 박근혜 키드이니 박근혜 시계 구해줄 수 있나. 너무 갖고 싶다'고 청했다고 한다. 그러자 이 대표는 '그건 나도 못 구한다'고 냉정하게 잘랐다고 한다. 그런데 그날 밤 성접대를 받고 서울에 올라간 이 대표는 얼마 뒤 다시 대전에 내려오면서 박근혜 대통령 시계를 들고 와 김 대표에게 줬다고 한다. 어제 접견에서 김 대표가 내게 직접 밝힌 얘기다. 이런 정황을 보면 알선수재죄가 성립될 수 있다고 본다."

-다음 달 7일 국민의힘 윤리위가 이 대표의 징계문제를 다룰 예정인데

"내일 경찰 조사에 제출된 증거물과 김 대표의 진술 등을 모든 자료를 내가 취합해 다음달 7일 이전에 윤리위에 공식 제출할 것이다. 그러면 윤리위는 법적, 윤리적, 정무적으로 이 대표를 징계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다."

김 대표는 2013년 대전에서 당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이었던 이 대표에게 성접대와 명절 선물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해 12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이 대표를 고발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 사건을 검찰에서 넘겨받아 수사를 벌여온 끝에 별건 범죄로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 중인 김성진 대표를 30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기로 했다.

조사는 당초 이달 20일로 예정됐다가 김 대표 측이 증거 자료 검토 등을 이유로 연기를 요청하면서 한 차례 미뤄진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김 대표 변호인인 김소연 변호사는 22일에 이어 28일 김 대표를 접견했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황희찬 1호골 도전+선발' 울버햄튼, 풀럼전 라인업 발
황희찬(울버햄튼)이 시즌 1호골에 도전한다. 울버햄튼은 13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를 치른다. 상대는 승격팀 풀럼이다. 1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 원정에...
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난 100% 식인종, 당신을 먹고싶다” 불륜·성폭행 36살 배우의 충격적 증거 공개[해외이슈]
'16살에 임신' 일본 모델, 화목한 일상 공개 "오랜만에 스티커 사진" [해외이슈]
“결혼식서 시어머니 드레스 안 입었다고 불화설 시작”, 27살 베컴 며느리 해명[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