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종이의 집' 장윤주 "나쁜 반응, 모두가 예상…크게 맘 두고 있지 않아" [MD인터뷰①]
22-06-30 11:5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모델 겸 배우 장윤주가 '종이의 집'의 호불호 반응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장윤주는 30일 오전 마이데일리와 화상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24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1'(이하 '종이의 집')으로 전 세계 190여개 국의 시청자들과 만나며, 이와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한국판 '종이의 집'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다. 전 세계를 강타한 동명의 스페인어 오리지널 시리즈를 리메이크했다. 공개 3일 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톱10 TV(비영어) 부문 1위를 기록하고 세계 51개국 톱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는 등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장윤주는 극 중 사기꾼이자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위조 전문가 나이로비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톱모델로서 왕성한 패션 활동은 물론,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베테랑'(2015)을 시작으로 개봉을 앞둔 영화 '1승' '시민덕희', 그리고 이번 '종이의 집'까지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배우로서도 활약 중이다.

이날 장윤주는 "글로벌 인기에 감사드린다. 최근 인스타그램으로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많이 받고 있다. 이렇게까지 많이 온 적이 없었는데, 해외 팬분들이 응원 메시지를 많이 보내주셔서 되게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큰 관심이 쏟아진 만큼 시청자들의 반응도 분분했다. 이에 대해 장윤주는 "요즘엔 특히나 콘텐츠를 선택해서 보는 시대가 됐고 사람마다 보는 눈이 다 다르기 때문에 원하는 것만 선택하고 보고 듣지 않나. '종이의 집'의 경우엔 원작이 있고 잘해도 분명히 나쁜 반응 있을 것이란 건 모두가 예상했다. 그래서 그 부분에 대해선 크게 마음을 두고 있지 않다"라고 덤덤하게 얘기했다.

이어 "향후 공개될 파트2에선 분명 더 좋은 반응이 많을 거라 생각한다. 호불호가 갈리는 건 모든 게 다 그런 것 같아서 존중하고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사진 = 넷플릭스]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25세 싱글맘' 배수진, ♥남친 생겼는데…"자유인 되고
개그맨 배동성(57)의 딸인 방송인 배수진(25)이 근황을 전했다. 19일 배수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또 자유인이 되고 싶다… #현실육아중"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배수진은 블랙 재킷을 입고 셀...
해외이슈
‘23살 연하 모델♥’ 47살 디카프리오, 총재산 3450억 갑부[해외이슈]
“브래드 피트와 싸운 안젤리나 졸리, 부상 사진 공개”, 손에 선명한 멍자국[해외이슈]
“브래드 피트가 괴물 흉내, 아이들 쇼크받아” 안젤리나 졸리 폭로[해외이슈](종합)
“FBI 고소 안젤리나 졸리, 내게 큰 고통 주고 있다” 브래드 피트 분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