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종이의 집' 김지훈 "이주빈과 베드신, 정신없이 촬영…어떻게 나올지 궁금했다" [MD인터뷰③]
22-07-01 11: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김지훈이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보여준 파격 베드 신을 이야기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강도 덴버를 연기한 김지훈을 1일 화상으로 만났다.

동명의 스페인 인기 시리즈를 리메이크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2026년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통일 조폐국을 상대로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담는다.

김지훈은 길거리 싸움꾼이자 불법 격투장에서 주먹 꽤나 날렸던 덴버로 분했다. 단순하고 감정적인 덴버는 도박꾼을 때리고 쫓기다 강도단에 합류한다. 아빠이자 강도 모스크바 역의 이원종과는 애틋한 부자 관계를, 조폐국 경리 윤미선 역의 이주빈과는 진한 사랑을 그려냈다.

이 시리즈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 기준 공개 하루 만인 지난달 25일 TV 프로그램 부문 전 세계 3위에 올라선 뒤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하회탈을 쓰고 등장하는 강도들 등 한국적 색채를 더한 점이 호평받지만, 다소 어색한 대사나 일부 배우들의 연기력이 아쉽다는 반응도 적지 않다.

원작의 열혈 시청자라 밝힌 김지훈은 "원작이 너무나 훌륭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세계적으로 이미 커다란 팬덤을 가진 작품이다. 제가 캐스팅되기 전 제작 소식을 듣고 참여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제의가 들어오고 안 할 이유가 없었다"라며 "덴버는 여태까지 시청자들에게 보여주지 않은 캐릭터로 생각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라고 출연 결심 이유를 전했다.

또한 "전 세계 동시에 공개되는 작품이라 큰 반응이 오길 기대했다. 생각보다 해외에서 반응이 조금 더 오는 게 느껴져서 다행이라 생각하고 있다. 주변에서도 좋게 이야기해주셨다. 베드 신이 있을 거로 생각 못 했다며 인상 깊었다더라. 잘 봤다고 말씀해주셔서 좋았다"라고 말했다.

김지훈은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덴버만의 매력을 놓고 "여성 시청자에게 조금 더 어필할 수 있지 않을까. 덴버는 긴박하고 진땀 나는 조폐국 안에서 핀 야생화 같은 사랑을 한다. 순수한 마음을 지니고 있고 미선이 위기에 처했을 때 흑기사처럼 나타나는 장면도 있다"라고 짚었다.

베드 신에 대해선 "열심히 정신없이 찍었다. 연기 생활을 오래 했는데 본격적인 베드 신은 처음이다. 이주빈도 마찬가지다. 집중해서 최선을 다하는 것밖에 없었다. 생각보다 촬영도 빨리 끝났다"라며 "차마 현장에서 베드 신을 다시 모니터해볼 순 없었다. 찍고 나서도 어떻게 나올지 굉장히 궁금했다. 시청자 여러분은 어떨지 모르겠는데 봤을 때 굉장히 부끄러웠다"라고 털어놨다.

[사진 = 넷플릭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신혼집? 58평인가, 59평인가"…'조유민♥' 소연, 집
걸그룹 티아라 전 멤버 소연(본명 박소연·34)이 신혼집 평수를 밝혔다. 소연은 11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때 한 네티즌이 '신혼집 몇 평인가요?' 묻자 소연은 "58평인가, 59평인가"라고 답...
해외이슈
'16살에 임신' 일본 모델, 화목한 일상 공개 "오랜만에 스티커 사진" [해외이슈]
“결혼식서 시어머니 드레스 안 입었다고 불화설 시작”, 27살 베컴 며느리 해명[해외이슈](종합)
“며느리 2조 VS 시어머니 9000억”, 베컴 고부갈등 넘어선 집안 싸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싸우는게 사실이야?” 27살 베컴 며느리에 궁금증 폭발[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