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정찬헌 '김광현 보고 다시 꺼낸 초록 글러브' [한혁승의 포톡]
22-07-03 10: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한혁승 기자] 키움 정찬헌이 글러브 색상 때문에 규정 위반으로 글러브를 교체하고 호투를 펼쳤다.

2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키움 히어로즈 경기에 키움이 3-0 승리를 했다.

키움 선발 정찬헌은 1회 초록색 글러브를 착용하고 마운드에 올랐다. 1사 만루의 위기에서 한화 최재훈을 삼진, 노수광을 땅볼로 실점 없이 위기를 넘겼다. 이어 2회에 마운드에 오른 정찬헌의 글러브 색상이 초록색에서 캐멀 색상으로 바뀌였다.

심판이 투수 글러브 규정을 근거로 교체 요구를 한 것이다.

프로야구 야구 규칙에서 '투수용 글러브는 가죽의 가장자리를 제외한 모든 부분에 흰색, 회색 또는 심판원이 타자의 집중을 저해한다고 판단하는 색상을 사용할 수 없다'라고 적시돼 있다. 그리고 주심은 자체적인 판단이나 다른 심판원의 의견 또는 상대팀 감독의 어필을 근거로 위 사항을 위반하는 글러브의 사용을 금지할 수 있다.


▲ 정찬헌의 1회와 2회 색상이 바뀐 글러브.

심판진은 정찬헌의 초록색 글러브가 그라운드 잔디와 유사한 색상이라서 타자의 집중을 저해한다고 판단한 것이다.

심판의 정찬헌 글러브 교체 지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4월 19일 SSG 랜더스 경기에서도 정찬헌은 같은 초록색 글러브를 착용했다가 교체 지시를 받았다. 그런데 지난달 25일 NC-SSG 경기에서 김광현이 초록색 글러브를 착용하고 문제없이 경기를 뛴 것을 보고 정찬헌은 이날 다시 초록 글러브를 착용했던 것이다.

지난 2013년 8월 3일 삼성-LG 경기에서 LG 박용택은 삼성 윤성환 투수의 연핑크 색상의 글러브를 시각적 혼돈을 준다고 심판에게 어필했고 이후 심판위원회는 핑크색 글러브가 타격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한 사례가 있다.


▲ 타자에게 혼돈을 줄 수 있는 그라운드 잔디 색상과 비슷한 정찬헌의 초록색 글러브.

한편 키움 선발 정찬헌은 글러브 해프닝에도 6이닝 무실점 5삼진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키움은 시즌 3번째 7연승을 기록하며 3일 일요일 한화 경기에 시즌 최다 8연승에 도전한다.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건희, 18일 만에 모습 드러내…尹과 나란히 `태극문양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이후 처음 맞는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자유'였다. 윤 대통령은 경축식의 타이틀도 '위대한 국민, 되찾은 자유, 새로운 도약'으로 잡았다. 디지털타임스에 따르면 옅은 하늘색 넥타이에 태극 문양 ...
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