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노제, SNS 광고 갑질 의혹 보도에…"1건당 3~5천만원? 사실 아냐" 소속사 해명
22-07-05 06: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댄서 노제(본명 노지혜·26) 관련 한 매체에서 일명 '광고계 갑질 의혹'을 보도한 가운데, 소속사가 공식 해명했다.

노제의 소속사 스타팅하우스는 4일 홈페이지를 통해 "아티스트 노제(NO:ZE) 관련 입장을 말씀드린다. 당사는 앞서 노제가 '명품'과 '중소'로 브랜드를 나뉘어 SNS 게시물을 업로드한다는 점과 게시물 1건당 3~5000만 원 수준을 받고 있다는 점이 사실이 아님을 전달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노제의 소속사는 "게시물 업로드 일정에 관해서는 아티스트 개인의 문제가 아닌 당사가 계약 기간을 먼저 확인 후 아티스트에게 전달, 그후 기한 내 일정에 맞게 SNS를 통해 업로드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게시물 삭제 역시 사전에 아티스트가 당사와 협의하에 진행하였음을 말씀드린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당사는 이후에도 혹시 모를 상황 등을 고려해 광고 관계자들과 오해 없이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위키트리는 이날 "노제가 SNS 광고 진행 과정에서 갑질 의혹에 휩싸였다"면서 노제가 SNS 광고를 진행하며 중소 업체들의 요청에도 게시물 업로드가 뒤늦게 이뤄지거나 이후 게시물이 삭제되기도 했다며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태준♥' 박신혜, 사람 사는 거 똑같네 "새 신발 신고
배우 박신혜(32)가 출산 후 소소한 일상을 전했다. 박신혜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꼭 새 신발 신고 나오면 비가 오더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운동화를 착용한 박신혜의 모습이 담겼다. 톤 다...
해외이슈
‘23살 연하 모델♥’ 47살 디카프리오, 총재산 3450억 갑부[해외이슈]
“브래드 피트와 싸운 안젤리나 졸리, 부상 사진 공개”, 손에 선명한 멍자국[해외이슈]
“브래드 피트가 괴물 흉내, 아이들 쇼크받아” 안젤리나 졸리 폭로[해외이슈](종합)
“FBI 고소 안젤리나 졸리, 내게 큰 고통 주고 있다” 브래드 피트 분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