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안나' 김준한 "주위 많은 연락, 이제훈도 '너무 잘 봤다'고 말해줘" [MD인터뷰①]
22-07-07 14: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배우 김준한이 작품과 캐릭터를 향한 호평을 실감 중이다.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6부작 '안나' 관련 공동 인터뷰를 진행한 김준한은 "주위에서 많은 연락을 주셨다. 수지와의 웨딩사진 부럽다고, 주변에 팬이 많다. 특히 동료 배우 이제훈이 '너무 잘 봤다'고 말해줬다"고 자랑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수지가 위태로운 삶을 사는 주인공 '유미'와 '안나'를 동시에 연기하고, 김준한은 가난과 지방대 출신의 한계를 극복하고 자수성가한 인물인 지훈으로 분했다.

실감나는 사투리 연기를 선보인 김준한은 "경남 통영 출신의 사업가 설정"이라며 "동향 사람들을 만날 때 사투리를 쓰고, 일부러라도 고치지 않았을 것 같다는 상상을 했다. 고치려면 고칠 수도 있었겠지만 자존심이기도 하고 무기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이 사람은 할 수도 있을 것 같더라. 정치를 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좀 더 많은 사람들을 품기 위해서는 자기의 출신, 뿌리를 놓치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준한은 지훈 역할을 제안 받은 뒤 이주영 감독에게 "저한테 이걸 주실 생각을 하셨냐"고 물었을 정도로 도전적인 캐릭터로 느꼈다. 그는 "스케일이 큰 사람이고 그런 이미지도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감독님이 상상력이 풍부하시구나' 하면서 나도 최지훈으로서의 가능성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됐다"고 말했다.


지훈은 자신의 욕망과 닮아 있는 안나와 사랑 없는 결혼을 선택하고, 자신의 목표를 위해 일방적인 요구와 독단적인 결정으로 안나를 몰아붙이기까지 한다.

김준한은 자신의 캐릭터와 관련해 "성공을 향해가는 방법에 여러가지 차이가 있을 것"이라며 "지훈이 같은 경우는 공포와 변칙으로 사람들을 헷갈리게 한다"고 봤다.

이런 자신의 캐릭터에 깊게 몰입한 김준한은 "촬영 중간중간 감독님이 '눈 그렇게 뜨지 말라' '최지훈 눈 하지 말라'고 하셨다. 정말 눈빛이 바뀐 것 같더라. 사나웠다. 사람을 뜯어보는 느낌이었다"고 떠올렸다.

'안나'는 정한아 작가의 원작소설 '친밀한 이방인'을 바탕으로 '리플리 증후군'이라는 소재를 접목시켜 새롭게 재탄생했다. 영화 '싱글라이더'의 이주영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강렬한 스토리는 물론이고 배우들의 반전 매력을 확인할 수 있어 입소문을 탔다. 8일 5,6화를 공개하고 이야기의 끝을 맺는다.

김준한은 "큰 도전이었고 많은 가르침을 준 작품"이라며 "쉽지 않았고 스스로에 대한 비판도 하게 됐지만 촬영을 마치고 공개가 되기까지 기다리는 시간이 길지 않아 다행이었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셔서 위안이 됐다"고 뿌듯해했다.

[사진 = 쿠팡플레이 제공]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25세 싱글맘' 배수진, ♥남친 생겼는데…"자유인 되고
개그맨 배동성(57)의 딸인 방송인 배수진(25)이 근황을 전했다. 19일 배수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또 자유인이 되고 싶다… #현실육아중"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배수진은 블랙 재킷을 입고 셀...
해외이슈
‘23살 연하 모델♥’ 47살 디카프리오, 총재산 3450억 갑부[해외이슈]
“브래드 피트와 싸운 안젤리나 졸리, 부상 사진 공개”, 손에 선명한 멍자국[해외이슈]
“브래드 피트가 괴물 흉내, 아이들 쇼크받아” 안젤리나 졸리 폭로[해외이슈](종합)
“FBI 고소 안젤리나 졸리, 내게 큰 고통 주고 있다” 브래드 피트 분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