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취임 100일 앞둔 윤석열 대통령… 고민정의 평가는?
22-08-12 03:3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블로그 캡처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11일 취임 100일을 일주일 앞둔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죄송하지만 잘한 걸 찾을 수가 없다. 만약에 잘한 것이 찾아졌다면 지지율이 그렇게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고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과 전화 인터뷰에서 ‘윤석열 정부의 초반 국정운영을 두고 잘잘못을 하나씩 꼽아달라’는 진행자 질문을 받고 이렇게 말했다.

고 의원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이 20%대가 나오는 것을 언급하며 “한 번도, 아마 앞으로도 그러한 지지율을 100일 만에 기록하는 정부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고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잘못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오히려 대통령보다도 그 주위에 계시는 참모들의 잘못이 너무 크다”며 “가장 큰 단점은 주위의 참모들이 너무 현재로서는 형편없는 것”이라고 했다.

고 의원은 “이번 집중호우 피해 관련 대통령에 대한 비판과 비난들이 있다. 참모들은 대통령 의중을 잘 전달하는 게 몫인데 오히려 대통령의 리스크를 더 크게 만들어서 국민이 등 돌리게 하고 있다”고 했다.

고 의원은 강승규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 수석을 겨냥해 “‘비 온다고 대통령이 퇴근을 안 합니까?’ 이런 얘기나 ‘고립이 문제가 됩니까?’ 같은 관계자 말이 과연 윤 대통령이 국민들께 하고 싶은 말이었을까”라고 했다.

강 비서관은 전날 “집중호우 당시 윤 대통령이 자택에 고립돼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야권 비판을 두고 “비에 대한 예고가 있다고 그래서, 비가 온다고 그래서 대통령이 퇴근을 안 합니까”라고 말한 바 있다.

고 의원은 “100일이라는 기간 동안 허니문 기간을 누렸어도 마땅한데 계속해서 지지율이 끝 모르게 떨어지고 있다”며 “국정운영 방향을 획기적으로 틀지 않으면 다시 국민들의 마음을 얻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대표팀 트레이너 논란…손흥민 "모든 스태프들이 매 순간
손흥민이 카타르월드컵 16강에 함께한 대표팀 스태프들 모두에게 고마움을 나타냈다. 손흥민은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많은 응원, 성원, 관심에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자 이렇게 글을 쓰고 있습니다. 4년이란 시간 동안 많은 것들을 노력하고 ...
해외이슈
“박서준 부인” 브리 라슨, 비키니 입고 사우나서 땀 흘려 “피트니스 퀸”[해외이슈]
성룡, “크리스 터커와 ‘러시아워4’ 제작중”…한때 이병헌 출연설도 나와[해외이슈]
‘원더우먼3’ 제작취소 이유 밝혀졌다, “감독이 스토리 변경 거부”[해외이슈](종합)
“‘아바타2’ 모션캡처, 마블 ‘타노스’와 비교도 안돼” 제임스 카메론 자신감[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