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나경원 "이준석, 많이 지나쳐...눈물팔이 멈추라"
22-08-14 10:3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블로그 캡처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이준석 대표를 향해 "지나져도 많이 지나쳤다"며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 날선 비판을 가했다. 그는 이 대표에게 "눈물팔이하지 말고 멈추라"고도 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나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그동안 젊은 당대표라 나를 비롯한 많은 당원들이 참고, 오히려 존중해줬다"고 운을 뗀 뒤 작심 비판을 이어갔다.

"지난 대표 경선 과정의 토론에서 상대 후보에게 거침없는 막말을 하는 것을 보며 이미 그의 정치적 성정을 걱정했다"고 지적한 나 전 의원은 이 대표의 그간 언행을 조목조목 짚었다.

나 전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해 윤석열 대통령이 거론했던 '내부총질'이란 표현도 썼다. '내부총질'은 윤 대통령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보낸 휴대폰 메시지에서 언급한 표현이다.

나 전 의원은 "대선 내내 소위 내부총질을 집요하게 하는 모습, 지방선거 직전에 일부 조직위원장을 사실상 교체하며 사당화를 꾀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 대표는 더 이상 청년정치인이 아니라 노회한 정치꾼의 길을 가고 있음을 확신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나 전 의원은 "영민한 머리, 현란한 논리와 말솜씨를 바르게 쓴다면 큰 정치인이 될 수 있을 텐데 하는 조그만 기대도 이제는 접어야 할 것 같다"고 언급했다.

또한 그는 이 대표가 당 윤리위원회에서 중징계를 받은 '성 상납 의혹'에 대해서도 거론했다.

나 전 의원은 "이 대표 본인의 성비위 사건에 관해 최측근이 7억 투자각서를 써주었다면 그 진실에 대해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것 아닌가"라며 "형사 유, 무죄를 따지기 전에 스스로 반성하고 잠시 물러나야 하는 것이 도리이다. 그것이 염치다"고 직언했다.

그러면서 "당이 일련의 과정이 매끄럽지 못함은 나도 비판하지만, 이 대표는 더 이상 국정동력을 떨어뜨려 대한민국 정상화를 방해하지 말아야 한다"고 이 대표에 대한 당부도 있지 않았다.

이어 전날 기자회견서 눈물을 보인 이 대표를 향해 "더 이상 눈물팔이로 본인의 정치사법적 위기를 극복하려 하지 말고, 여권에 분란을 만들지 말아달라"며 "직이 있든 없든 정권교체를 위해 목숨을 건 많은 당원 및 국민은 통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지호, 사케 한잔에 이렇게 신났다고? ♥김호진 표정이?
배우 김지호(48), 김호진(52) 부부가 데이트를 즐겼다. 4일 김지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일이 늦게 끝나 히레사케에 스시와 구이^^ 맛집 발견^^"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지호, 김호진 부부는 ...
해외이슈
‘47살 디카프리오♥’ 27살 지지 하디드, 뼈만 남은 몸매로 현란한 워킹[해외이슈](종합)
“조니 뎁 재판에 패하고 파산했다더니” 엠버 허드, 딸과 함께 스페인 휴가[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이혼소송 31살 애엄마 모델과 데이트” 서로의 매력에 빠졌다[해외이슈](종합)
“22살 때 우울증으로 완전한 멘탈붕괴”, 28살 여배우 고백[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