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22-08-15 10:4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세계적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52)의 집에 도둑이 들었다.

페이지식스는 14일(현지시간) “캐리가 이탈리아 카프리에서 휴가를 보내고, 햄프턴에 있는 2,000만 달러짜리 저택에서 호화생활을 하는 동안, 애틀랜타 집이 도둑맞았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침입 사실을 확인했지만, "아직 공개수사이기 때문에 정보가 제한적일 수 있다"고 밝혔다. 무엇을 가져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캐리의 대리인들은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그는 2021년 11월 565만 달러(약 73억)짜리 저택을 사들였다. 9개의 침실과 13개의 욕실이 있는 이 집에는 수영장과 테니스 코트, 놀이터가 있다.

한편 머라이어 캐리는 슬하에 이란성 쌍둥이 모로칸 스콧 캐넌과 먼로 캐넌을 두고 있다.

[사진 = AFP/BB NEWS]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초아, 역대급 바프 탄생!…마른비만 탈출→11자 복근 생겼
가수 초아가 바디프로필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초아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초아 바디프로필 복근은 거들 뿐.. 100일간 체지방률 5% 감량하고 마른비만 탈출합니다!! 먹방주의'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바디프로필 촬영...
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결별’ 29살 코미디언, ‘하버드 출신 뇌섹녀’와 하와이 데이트[해외이슈]
조지 클루니×브래드 피트, 뉴욕서 영화 촬영중 “쌍둥이 같아”[해외이슈]
“팬들에게 가스라이팅 당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분노 표출[해외이슈](종합)
‘피노키오’ ‘엘비스’ 톰 행크스, 최악의 남우주연×조연상 후보 “불명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