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황의조 원하는 브레스트, 이적료 67억 수정 제안
22-08-16 01:4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보르도의 공격수 황의조 영입을 위한 경쟁이 이어지고 있다.

프랑스 르10스포르트는 15일(한국시간) '황의조 영입을 위해 보르도에 이적료로 300만유로(약 40억원)를 처음 제안했던 브레스트는 350만유로(약 47억원)를 넘어 500만유로(약 67억원)의 이적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브레스트는 지난시즌 프랑스 리그1에서 11위를 기록한 가운데 그 동안 황의조 영입설로 꾸준히 주목받았던 클럽이다.

황의조는 그 동안 다양한 이적설로 주목받았다. 프랑스 리그1의 브레스트 뿐만 아니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노팅엄 포레스트, 풀럼, 울버햄튼 등도 황의조 영입설로 관심받았다.

영국 팀토크 등 다수의 현지 언론은 지난 13일 '황의조가 노팅엄 포레스트에 합류할 것이다. 황의조의 소속팀 보르도는 노팅엄 포레스트의 이적 제안을 받아들였다'며 황의조의 노팅엄 포레스트 메디컬테스트가 임박했다고 언급하기도 했었다.

황의조 영입 가능성이 점쳐진 노팅엄 포레스트는 14일 열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지난 1998-99시즌 이후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 승격에 성공한 노팅엄 포레스트는 프리미어리그에서 24년 만에 승리를 거뒀다. 노팅엄 포레스트는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15명을 영입하며 전력을 대폭 보강했다.

노팅엄 포레스트는 14일 공격수 데니스 영입을 발표했다. 이어 영국 매체 노팅엄포스트는 15일 '노팅엄 포레스트가 브라이튼 호브&알비온의 공격수 닐 모페 영입을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사진 = AFPBBNews]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제니 '블핑 팬 사인회 명당은 따로 있었네' [한혁승의 포
블랙핑크 제니가 팬 사인회 들어오지 못 한 자신의 바로 옆 팬과 즐거운 대화를 이어갔다. 그룹 블랙핑크(BLACKPINK)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 몰에서 진행된 정규 2집 앨범 '본 핑크(BORN PINK)' 발매 기념 팬 사인회에 참석했다. 제니...
해외이슈
‘총기사망사고’ 64살 알렉 볼드윈, 여덟아이 아빠 됐다 “막내딸 출산”[해외이슈]
“男프로듀서가 허벅지 만지고 가랑이 스쳐”, 40살 여배우 성추행 폭로[해외이슈]
“47살 디카프리오와 결별” 25살 카밀라 모로네, 어떻게 지내나 봤더니[해외이슈]
“이혼 취소, 둘다 행복해” 76살 실베스터 스탤론♥54살 제니퍼 플래빈 화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