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박희순 "'모범가족', 어디서 본 듯하지만 새롭게 변주돼" [MD인터뷰①]
22-08-16 14:4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박희순이 '모범가족'의 강점을 짚었다.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에서 마약 조직의 2인자 광철을 연기한 박희순을 16일 화상으로 만났다.

'굿 닥터'(2013), '슈츠'(2018),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2021) 김진우 감독의 '모범가족'은 파산과 이혼 위기에 놓인 평범한 가장 동하(정우)가 우연히 죽은 자의 돈을 발견하고 범죄 조직과 처절하게 얽히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마이 네임'(2021)의 동천파 두목 최무진 역을 통해 일명 '어른 섹시'를 보여준 박희순이 위태로운 매력의 광철로 돌아왔다. 혈연으로 묶인 조직 구성원 사이에서 발붙이지 못하는 외로움을 가진 광철은 언젠가 버려질 것을 직감하고, 조직의 돈 가방을 가로챈 동하를 이용해 조직 몰래 사업을 확장하려 한다.

또 한번 전 세계 190여 개국 시청자와 만나게 된 박희순은 "넷플릭스를 통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시청자까지 접할 기회가 생겼다. 소통할 수 있어 영광이다. 기회가 와서 좋다"라며 얼떨떨해했다.

"광철은 결핍에서 시작한다"고 소개한 박희순은 "가족을 그리워하는데 그리움의 대상이 조직이 됐다. '진짜 가족은 무엇인지'에서 시작한다. 복수심보다 가족은 무엇이고 어떤 의미가 있는지 물음을 계속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에 봐온 건달의 복수심보다 가족에 대한 그리움부터 시작하면 다른 무언가를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기억 남는 관람평을 묻자 박희순은 "촬영 중이라 많이 보진 못했다"면서 "아직 공개된지 모르시더라. 일주일이 채 안 됐다. 조금 색다른 가족, 조직, 경찰의 모습을 보면서 새로움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 어디서 본 듯한 이야기이지만 새롭게 변주된다"라고 자신했다.

[사진 = 넷플릭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지민 "유산 문제로 장례식장서 싸워…살아서도 죽어서도
개그우먼 김지민이 부모 유산을 두고 다투는 이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김지민은 최근 IHQ의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바바요'(babayo)에 업로드된 '킹받는법정' 6회에서 자식들 간 재산 다툼으로 자신이 자식에게 증여한 아파트 복도에서...
해외이슈
‘47살 디카프리오♥’ 27살 지지 하디드, 뼈만 남은 몸매로 현란한 워킹[해외이슈](종합)
“조니 뎁 재판에 패하고 파산했다더니” 엠버 허드, 딸과 함께 스페인 휴가[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이혼소송 31살 애엄마 모델과 데이트” 서로의 매력에 빠졌다[해외이슈](종합)
“22살 때 우울증으로 완전한 멘탈붕괴”, 28살 여배우 고백[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