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손준호의 WC 향한 간절함..."하루하루가 마지막이라는 생각"
22-09-25 14: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손준호가 월드컵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9월 A매치 친선전을 갖는다. 대표팀은 지난 23일 펼쳐진 코스타리카전에서는 황희찬의 선제골과 손흥민의 동점골에 힘입어 2-2 무승부를 거뒀다.

약 1년 만에 대표팀에 복귀한 손준호는 코스타리카와의 경기에서 후반전에 교체 투입됐다. 손준호는 후반 20분 정우영 대신 그라운드를 밟으며 수비형 미드필더 역할을 소화했다. 손준호는 후반 45분 날카로운 슛을 시도하기도 했다.

손준호는 “대표팀에 다시 돌아오기까지 힘들었다. 경기에 나설 수 있어 영광스럽고 행복했다. 득점까지 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실점한 것에 대해 선수들도 모두 생각하고 있다. 강팀을 상대할 때 수비적인 부분이나 조직적으로 준비를 더 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코스타리카전에는 경기를 주도하면서도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1.5군인지 2군인지는 크게 영향이 없다. 코스타리카도 국가를 대신해 경기에 나서기 때문에 모든 경기가 중요하다. 아쉬움은 분명 있는 경기였다”고 덧붙였다.

손준호에게 이번 9월 A매치는 월드컵 최종명단에 승선할 수 있는 사실상의 마지막 기회다. 손준호는 “이번에 소집하면서 하루하루가 마지막인 것처럼 준비를 했다. 짧은 시간이라도 모든 걸 보여드리려고 했다. 한 경기 남았는데 월드컵 무대에 나가고 싶고 제가 가진 장점들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다.

강점으로는 역시 빌드업을 꼽았다. 손준호는 “빌드업을 도와주면서 좌우 전환에 강점이 있다. 또 활동량을 바탕으로 수비에서도 도움을 주고 싶다. 이번 소집이 처음이 아니라 빠르게 팀 플레이에 녹아들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손준호는 마지막으로 “많은 팬들이 오셔서 응원을 해주시면 좋은 경기력과 승리로 보답해드리고 싶다. 매일 최선을 다해 월드컵 승선 확률을 높이고 싶고 소속팀에 돌아가서도 부족한 부분을 잘 준비할 것이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빈, '헉' 소리 나는 역대급 비키니 자태…"발리에서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유빈이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뽐냈다. 유빈은 4일 "발리에서 생긴 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발리의 수영장을 배경으로 연두색 비키니를 입은 채 밝은 표정을 짓고 있는 유빈의 모습이 ...
해외이슈
양자경, “‘에브리씽’서 성룡 부인으로 출연할 뻔했다” 고백[해외이슈]
42살 킴 카다시안, 9kg 감량후 “하루 2시간씩 운동” 빨래판 복근 완성[해외이슈]
‘가장 섹시한 남자’ 폴 러드, “‘앤트맨3’ 훈련 훨씬 더 어려웠다”[해외이슈]
‘식인취향’ 아미 해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재활 도와줬다” 감사인사[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