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충격'...37살 전 에버턴 스타 '강제징집'→우크라 전선으로 끌려갔다
22-09-29 2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전 에버턴 스타가 결국 전장에 끌려갔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군인이 부족하자 예비군 동원령을 내렸다. 그는 징집 대상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강제징집당한 것이어서 더 충격적이다.

데일리스타는 29일 ‘전 에버턴 스타가 러시아 군대에 징집되었다’고 보도했다. 비운의 주인공은 전 에버턴의 미드필더였던 디니야르 빌랄레트디노프이다. 그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태어났고 2009년부터 12년까지 에버턴에서 뛰었다.

푸틴이 30만명 예비군 동원령을 내린 것이기에 이에 적합한 장정들은 입대해야 한다. 하지만 디나야르는 37살이다. 징집 대상연령은 35살까지이다. 이런 기준에 충족되지 않았음에도 그는 강제 징집되어서 전장으로 끌려갔기에 충격적이다.

에버턴을 떠난 후 그는 러시아로 돌아갔다. 그는 2012년에 러시아로 돌아가 스파르타크 모스크바, 안지 마하치칼라, 토르페도 모스크바, 루빈 카잔과 리투아니아의 리테리아이에서 3년을 더 뛰다가 2019년에 은퇴했다.

러시아 매체는 이에 대해서 그의 아버지의 반응으르 전했다. 아버지는 “디니야르는 정말로 소환장을 받았다. 군복무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나는 군에 복무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 감정이 어던 것인지 말하기 어렵다. 이건 잘못된 일이다”라고 슬퍼했다.

이어 “아들은 선서를 했고 스포츠팀에서 복무했다. 법은 ​​35세까지 사람에게 영장을 발급하고 있지만 아들은 37세이므로 대상이 아니다.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 있지만 총동원령이 아니고 부분동원령인데 끌려갔다”고 주장했다.

영국으로 진출하기전 디니예르는 로코모티브에서 뛰며 팀의 3관왕을 이끌었다. 20살에 성인 국가대표팀에 데뷔했다. A매치에는 총 46경기에 출장, 6골을 넣었다.

[에버턴 시절 디니예르. 사진=AFPBBNEWS]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손흥민 토트넘 'VAR로 망했다'→판정 뒤집혀 3위에서 5
손흥민이 뛰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토트넘이 VAR 때문에 손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토트넘은 21경기에서 11승3무7패를 기록중이다. 승점 36점으로 5위를 달리고 있다. VAR 때문에 골 취소가 되지 않았다면 맨체스터 ...
해외이슈
‘전설의 배우’ 찰리 채플린 손녀, ‘아바타3’서 나비족 빌런으로 등장[해외이슈]
“눈썹 끝이 위로 올라갔다”, 킴 카다시안 성형수술 의혹 제기[해외이슈]
故 아론 카터 형 닉 카터,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상대로 맞소송”[해외이슈]
‘지젤 번천과 이혼후 은퇴’ 톰 브래디, “당분간 데이트 안하고 솔로로 지낸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