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김호영, 붐 기강 잡으러 왔다? “라디오는 서서 하더니 어디 앉아있어!” 호통 (‘놀토’)
22-10-01 20:4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찐친’ 붐의 기강을 잡았다.

1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김호영과 댄서 가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붐이 자신을 소개하자 김호영은 자리에서 일어나 앞으로 나갔다.

김호영의 특이한 의상을 보고 붐이 “지금 바지가 어떻게 생긴 거냐”고 묻자 김호영은 “바지가 중요한 게 아니지 자기야”라며, “‘킹키부츠’가 중요한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호영은 “지금 신고 있는 게 내가 실제로 공연 때 신는 부츠다”라며,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킹키부츠’ 공연에서 신는 부츠의 굽이 무려 18cm에 달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계속 서 있는 김호영에게 붐이 “인터뷰는 서서 하실 거냐”라고 묻자 김호영은 “어떻게 하길 원하냐”라고 물어 붐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어 김호영은 “방송으로 볼 때가 얘(붐)가 굉장히 성의 없이 하는 것 같더라”라고 말해 출연진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또한 김호영은 “라디오 할 때는 일어서서 진행을 하더니 어디 앉아있어 니가”라고 호통을 치고는 “내가 보니까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다운될 때는 다 네 탓이야”라고 말해 출연진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사진 =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강인과 하이파이브도 했는데...관계자 공격+욕설→징계
호세 히메네즈(우루과이)의 출전 정지 징계 가능성이 제기됐다. 우루과이는 지난 3일(한국시간) 가나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우루과이는 전반에만 두 골 차 리드를 잡았다. ...
해외이슈
“생방송 도중 임신한 배 깜짝 공개” 29살 ‘놉’ 여배우, “이제 엄마가 되요”[해외이슈]
“12명 아이 아빠” 복면가왕 진행자, 루푸스→폐렴 입원 “슈퍼맨 아니야”[해외이슈]
“64살 알렉 볼드윈 정관수술 안해” 38살 요가강사, 8번째 아이 낳을 수도[해외이슈]
“마돈나가 나보고 섹시하대” 47살 데이빗 하버, “춤까지 췄다” 회상[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