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3G 2AS 대폭발' 홀란드, "공격 또 공격...내가 맨시티를 사랑하는 이유"
22-10-03 00: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엘링 홀란드(22, 맨시티)가 결과에 대해 만족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맨체스터 더비'에서 6-3으로 승리했다.

홀란드는 전반 33분 데 브라이너의 코너킥을 강력한 헤더 득점으로 첫 골을 만들어냈다. 4분 뒤에는 데 브라이너의 얼리 크로스를 슬라이딩 슛으로 연결해 멀티골을 터트렸다. 유효슈팅을 단 2개에 2골을 터트릴 정도로 어마어마한 득점력이었다.

홀란드는 도움까지 추가했다. 전반 43분 빠른 공격에 이어 맨유 수비 뒷공간으로 침투했다. 홀란드는 왼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포든이 득점으로 연결하며 홀란드의 어시스트가 적립됐다.

결국 해트트릭까지 완성했다. 홀란드는 후반 19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고메스의 크로스를 왼발 슛으로 이어가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포든에게 어시스트를 추가한 홀란드는 최초로 홈 3경기 연속 해트트릭이라는 역사를 썼다.

홀란드는 경기 후 BBC를 통해 “6골을 넣었다. 나쁘지 않다.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나. 놀라운 일이다. 홈에서 6골을 넣고 승리했다. 멋지다. 우리가 서로 패스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걸 볼 수 있었다. 우리는 계속 공격을 원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우리는 항상 더 많은 골을 넣으려고 한다. 이것이 내가 맨시티를 사랑하는 이유다. 정말 멋지고 놀랍다. 그뿐이다”라고 덧붙였다. 맨체스터 더비 데뷔전임에도 압도적인 파괴력을 자랑한 괴물의 당당함이었다.

[사진 = AFPBBnews]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PK 주고 PK 막고 원맨쇼', 신들린 GK 마요르카, '
마요르카 골키퍼 프레드락 라이코비치의 날이었다. 마요르카는 5일 오후(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의 에스타디 데 손 모시에서 펼쳐진 2022-23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0라운드 레알 마드리드와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마요르카가...
해외이슈
양자경, “‘에브리씽’서 성룡 부인으로 출연할 뻔했다” 고백[해외이슈]
42살 킴 카다시안, 9kg 감량후 “하루 2시간씩 운동” 빨래판 복근 완성[해외이슈]
‘가장 섹시한 남자’ 폴 러드, “‘앤트맨3’ 훈련 훨씬 더 어려웠다”[해외이슈]
‘식인취향’ 아미 해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재활 도와줬다” 감사인사[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